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전문인칼럼

[스포츠돋보기]전국은 지금, 한가위 행사 중

충남대 정문현 교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0 10:22 수정 2019-09-10 17:4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문현
충남대 정문현 교수
단기 4352년, 기해년(己亥年, 황금 돼지의 해)인 2019년은 많은 복이 들어오는 해라고 한다. 추석은 곡식을 추수하고 다음 해의 풍작을 기원하며 조상님들께 감사 인사를 드리는 날로 산소를 찾아 돌보고 햇곡식과 과일을 받치기 위해 이른 아침에 차례를 지내는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이다.

곡식과 과일이 익는 계절인 만큼 모든 것이 풍성하고 한가위처럼 잘 먹고 잘살았으면 좋겠다는 의미를 담아 전통놀이를 즐겼는데 이것이 발전되어 오늘날 많은 행사가 열리고 있다.

도시에서 자란 세대들은 전통놀이 등을 잘 알지 못하지만, 시골에서 자란 사람들은 추석 맞이 풍성한 행사들을 잘 알고 있다.

매년 명절 고향을 방문하면 각종 현수막에 환영을 알리며, 동문회, 체육대회, 노래자랑이 열린다.

시골에선 추석 특별기획 행사와 귀향객을 맞이할 준비로 현재 바쁨이 한창이다.

흥겨운 노래자랑과 황소를 상금으로 건 장사씨름대회가 대표적인데 우승 상품인 황소가 전통적이긴 하지만 시대변화로 보면 고급 승용차 정도는 돼야 골프나 기타 빅스포츠이벤트 행사처럼 대중의 관심을 더 끌 것으로 보인다.

추석 명절놀이로는 제기차기, 윷놀이, 투호, 비석 치기, 자치기, 고리 던지기, 그네타기, 굴렁쇠 굴리기, 널뛰기, 줄타기 등이 있다. 비석 치기, 자치기 등은 어렸을 때 시골에 가면 좁은 동네에서 많이 하던 놀이였는데 지금은 사라져 가고 있어 많이 아쉽다.

현재 세종시가 된 종촌이 고향인 필자의 친구는 명절 때만 되면 윗마을과 아래 마을간 축구로 혈전을 벌였다. 딱히 이유가 있는 것도 아닌데 아주 오래전부터 자존심 싸움을 하고 있다고 한다.

이런 자존심 대결은 승패에 따라 이기면 풍년이 들고 지면 흉년이 든다는 생각으로 볏짚을 모아 새끼줄을 꼬고 큰 통나무를 꽂아 양편의 고리를 연결해서 줄을 당기는 고싸움이 있는데 종촌에선 축구로 이를 대신하는 것 같다.

고싸움의 목적은 마을 사람들의 공동체 의식을 높이고 풍년을 기원하는 데 있다는데 종촌의 동네 축구팀은 현재 야구동호인클럽이 되어 생활체육 리그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이제는 나이가 들어 팔, 다리, 어깨 부상에 서로 힘내라고 위로하며 살고 있다고 한다.

추석에는 체육대회, 노래자랑 등 많은 축제가 열리면서 마을의 흥을 돋운다. 이를 기회로 장사가 흥행이 되는데 동동주와 막걸리, 송편과 빈대떡, 국밥이 단연 인기를 얻는다.

멀리 이국땅에 사는 재미교포들은 한가위를 맞아 골프대회를 개최한다고 전했다. 타국에서 그동안 힘겹게 살며 나누지 못했던 정을 체육대회를 통해 고향을 기억하려고 하는 마음에서다.

이와는 다르지만, 새터민이나 타국살이 외국인 근로자처럼 고향을 가지 못하는 분들을 위한 행사도 다양하게 개최되고 있다. 전통문화 체험이나 외국인 장기자랑 대회, 한국어 퀴즈대회 등 추석을 기회로 한국의 전통문화와 친숙해질 기회를 여러 곳에서 만들어 주고 있어 참 감사하다.

한국을 대표하는 농악, 강강술래, 처용무 등의 여러 전통공연도 펼쳐지는데, 무용공연과 전통음악, 전통놀이와 체육행사는 늘 함께 세트로 개최됐다.

경복궁, 창덕궁, 덕수궁, 창경궁 등의 고궁 마당에서도 대취타 정악과 풍물 공연하는 '고궁음악회', 봉산탈춤과 줄타기, 풍물 굿판 등이 열릴 예정으로 명절날 좋은 볼거리다.

추석 명절을 맞이해 정국이 뒤숭숭하지만 뒤돌아보면 그렇지 않았던 때는 또 언제였나 싶다.

그저 세상일 잊고 열심히 즐거운 마음으로 그리운 옛 친구들을 만나고 조상님들을 찾아뵈련다.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