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대전코레일, 오는 18일 상주상무와 FA컵 준결승 격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0 11:42 수정 2019-09-10 18:12 | 신문게재 2019-09-11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7E89465167B69B1B
대전에 연고를 둔 코레일 축구단이 오는 18일 FA컵 결승 티켓을 놓고 안방에서 상주상무와 격돌한다.

4강부터 홈&어웨이로 진행되는 대회 특성상 홈경기에서 반드시 승리를 따내야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다.

대전코레일 축구단은 18일 오후 7시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상주상무와 '2019 KEB하나은행 FA컵' 4강전을 치른다.

FA컵은 프로와 실업축구, 생활체육 등 리그에 상관없이 모든 성인 축구팀이 참가해 한국 축구 최강자를 가리는 대회다. 대전코레일이 4강에 오른 건 14년 만이다. 대전 연고 팀이 FA컵 우승을 차지한 건 2001년 대전시티즌이 유일하다.

내셔널리그 강호 대전코레일은 올해 FA컵에서 여러 프로팀을 이기면서 '프로팀 킬러' 명성을 얻었다.

3라운드에서 전주대 2대 1로 꺾고 올라온 코레일은 32강전부터 K리그 팀들을 차례로 꺾으며 이변을 연출했다.

먼저 K리그 선두를 달리던 울산현대를 상대로 2대 0으로 승리했다. 16강과 8강에서는 서울이랜드FC와 강원FC 2대0으로 제압하며 준결승에 올랐다.

4강전까지 매 경기 2골을 기록한 코레일은 막강한 수비력으로 단 1실점 했다.

프로를 제압하며 파란을 일으킨 코레일은 다시 한번 K리그 1에서 활약하고 있는 상주상무(6위)와 맞붙는다.

객관적인 전력상 상무에 다소 뒤처져 있지만, 상승세를 타고 있는 분위기를 유지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승희 대전코레일 감독은 "우승을 목표로 매 경기 집중하다 보니 여기까지 왔다"며 "코레일을 사랑하는 팬들의 성원을 위해 이번 4강전에서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지역 연고 아마추어 팀인 코레일이 4강전에 진출하면서 대전축구협회도 바빠졌다.

많은 관중 동원을 위해 전 동호인에 문자를 보내 경기 관람을 동요하고 있고, 길거리 현수막을 내걸며 시민들의 홍보하고 있다.

김명진 대전시축구협회장은 "프로와 아마, 생활체육을 망라한 대회에 코레일이 4강에 진출했다. 특히 32강부터 8강까지 프로팀들을 꺾고 올라오는 과정은 지역 축구계뿐 아니라 대한축구협회에서도 놀라워하고 있다"면서 "이슈를 만들면서 준결승에 오른 코레일 임직원과 선수단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이번 경기에서도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얻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코레일축구단은 1943년 창단한 국내 최장수 축구클럽으로 76년 간 실업축구를 이끌고 있고 있으며, 지난 2014년 코레일 본사가 있는 대전으로 연고지를 옮겨 지역 체육발전에 앞장서고 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사랑으로 버무려요’ ‘사랑으로 버무려요’

  •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육군 M&S 국제학술대회 개최

  • 대전도시철도, 수능일 수험생 무임수송 대전도시철도, 수능일 수험생 무임수송

  • 눈길 끄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눈길 끄는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