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뉴스 스나이퍼 sniper] 98. 선진국의 모습은 이래야

홍경석 / 수필가 & '사자성어를 알면 성공이 보인다' 저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0-05 00:00 수정 2019-10-05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평소 활자중독(活字中毒) 환자다. 사전적 의미답게 '활자중독'은 활자로 인쇄되어 있는 것들은 모두 읽어야 마음이 놓이는 심리 상태를 말한다.

매일 종이신문의 정기구독에서부터 야근 때는 책을 한 권 모두 읽는다. 이처럼 읽어대는 대상은 비단 책(신문)에 국한되지 않는다, 전신주에 붙어있는 구인광고는 물론이요, 지하철과 시내버스의 광고 역시 예리한 내 눈에서 벗어날 수 없다.

심지어 시내버스 도착 안내 전광판에 붙는 광고까지 포박하기 일쑤다. 이처럼 심각한 활자중독 환자(?)이다 보니 평소 집에서 넘쳐나는 건 폐지(廢紙)인데 그야말로 산을 이룬다. 집으로도 각종의 간행물이 많이 도착하기 때문이다.

이는 사외보와 정부기관지 등의 잡지가 "웬만한 관공서보다 많이 오네요."라는 담당 집배원 아저씨의 증언이 그 타당성을 담보한다. 오죽했으면 아내는 "돈을 그렇게 벌었으면 우린 지금쯤 최고가 아파트에서 떵떵거리며 살았을 것"이라며 참새처럼 입을 뾰족 내밀까.

아무튼 그렇게 읽은 종이류는 갈무리한 뒤 끈으로 묶어서 밖에 내놓는다. 한동안 전신주 밑에 두었는데 누가 가져갔는지 금세 사라지곤 했다. 그러던 중 인근의 할머니께서 폐지 수집을 하신다는 걸 인지하게 되었다.

그로부턴 일부러 그 할머니를 찾아가 드리곤 한다. "매번 고마워유!" 어머니를 너무도 일찍 잃었다. 따라서 지금도 어머니의 모습은 꿈속에서조차 꿀 수 없다. 적막강산의 홀아버지가 된 선친께선 같은 동네의 할머니께 나의 양육을 부탁하셨다.

애면글면 혼자 사셨던 유모 할머니께서는 나를 친손자 그 이상으로 길러주셨다. 마실(이웃에 놀러 다니는 일)을 가셨다가도 꼭 먹을 것을 챙겨 나의 입에 물려주셨던 할머니...

뭘 잘못 먹은 탓에 배가 아플 적에도 "할머니 손은 약손~"이라며 배를 어루만져주시면 마치 화타(華? = 중국 한나라 말기의 의사로 편작과 더불어 명의를 상징하는 인물로 꼽힌다)의 손처럼 신통방통 금세 낫던 그 시절이 먼 추억의 그림으로 우뚝하다.

지난 8월, 전북 전주의 한 여인숙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80대 관리인과 고령자 투숙객 두 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는 뉴스가 돋보였다. 투숙객들은 폐지와 고철 등을 주우며 힘겹게 살아왔다고 했다.

이 뉴스를 접하는 순간, 작년에 폐지를 줍다가 교통사고로 타계하신 같은 동네 할머니가 떠올라 마음이 시렸다. 폭우가 쏟아지는 날에도 폐지 수집을 강행한 때문이었다.

올부터 우리 부부도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되었다. 갈수록 독거노인이 늘고 노후빈곤은 심화되고 있다. 이른바 폐지 수집 노인 보호대책 마련이 시급한 즈음이다. 독거노인과 노후빈곤에 대한 뉴스를 하나 더 발췌한다. 9월 27일자 조선일보에서 보도했다.

= "[독거노인 늘고 노후빈곤 겹쳐… 고독사, 6년새 2배로] 지난해 3월 부산의 한 여관에 투숙하던 52세 남성이 숨져 있는 것을 관리인이 발견했다. 이후 조사에서 '이 남성은 음식을 제대로 먹지 못해 아사(餓死)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결론이 나왔다.

작년 1월에는 강원도의 한 주차장에서 66세 남성이 동사(凍死)했다. 당일 최저 기온은 영하 20도 밑이었다. 그 한 달 뒤 경기도의 한 야산에서는 33세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홀로 죽음을 맞이하거나, 시신을 인수해 장례를 치러줄 가족·친지도 없는 무연고 사망자가 늘어나고 있다.(중략)

연간 무연고 사망자 수는 2012년 이후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60대 이상이 1457명으로 60%를 차지하지만, 50대 비율도 매년 20%가 넘는다. 지난해는 565명이었는데 전년(460명)보다 100명 이상 늘었다. 지난해 무연고 사망자 10명 중 7명은 기초생활수급자였다. 남성이 여성보다 3배쯤 많다.(중략)

정재훈 서울여대 교수는 "독일에서는 지자체별로 노숙인 등 취약 계층을 개별 관리하면서 한파 등 위험 상황이 생기면 찾아서 보호하는 제도를 두고 있다"며 "이처럼 어느 누구도 '외로운 죽음'을 맞이하지 않도록 보호하려고 노력하는 게 선진국의 모습"이라고 했다." =

말로만 선진국이 돼선 안 된다. 선진국의 진정한 모습은 어느 누구도 외로운 죽음을 하지 않게끔 유비무환(有備無患)의 자세로 일관해야 옳다.

홍경석 / 수필가 & '사자성어를 알면 성공이 보인다' 저자

홍경석-작가-최종

포토뉴스

  •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 대전여성단체연합, 텔레그램 성착취 처벌촉구 기자회견 개최 대전여성단체연합, 텔레그램 성착취 처벌촉구 기자회견 개최

  • 대전시선관위, 성심당과 ‘빵’ 터지는 총선 투표참여 홍보 대전시선관위, 성심당과 ‘빵’ 터지는 총선 투표참여 홍보

  •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 카이스트, 외부차량 출입 통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