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춘하추동] 푸치니 오페라 투란도트, 대전 무대에 서다

오지희 음악평론가·백석문화대 교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22 08:21 수정 2019-10-22 17:18 | 신문게재 2019-10-23 2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오지희 음악평론가
오지희(음악평론가·백석문화대 교수)
19세기 이탈리아 오페라계의 거장 푸치니(G. Puccini, 1858~1924)는 베르디 이후 가장 성공한 오페라 작곡가다. 이탈리아 명문 음악가문의 후손인 푸치니가 전문 오페라 작곡가로 선회한 것은 선배 작곡가 베르디의 영향이 컸다. 한창 감정이 풍부한 18세 때 베르디 오페라 아이다를 본 푸치니는 그 장대한 규모와 흥미진진한 선율에 크게 감동 받아 본격적으로 오페라 작곡가의 길로 들어섰다.

그러나 처음부터 명성을 손에 쥘 수는 없었다. 베르디라는 큰 산을 넘어야 했고 가난과도 씨름해야 했다. 그러한 가운데 19세기 낭만주의 시기 이탈리아 오페라 전통의 끈을 놓지 않으며 끊임없이 새로운 음악양식을 작품에 담으려 시도했다. 진정한 성공의 발판을 마련한 작품은 세 번째 오페라 마농 레스코였다. 이때부터 푸치니는 스타 작곡가로 이름을 날렸다.

푸치니는 베르디 오페라 성악선율이 내뿜는 강렬한 매력을 너무나 잘 알고 있었다. 표현력있는 성악선율을 만들어내기 위해 특유의 끊어질 듯 섬세하게 이어지는 흐름을 현대적 감각의 오케스트라에 맞춰 성공적으로 드라마틱한 선율을 이끌어냈다. 모든 음악적 요소는 하나의 흐름 속에서 연속적으로 이어졌다. 라 보엠에서 미미가 부르는 가련하면서도 호소력있는 선율이나 토스카의 심금을 울리는 강렬한 선율은 누구도 따라 할 수 없는 푸치니만의 특별한 음악이었다. 나아가 푸치니는 오페라 구성에서 서로 대조적인 인물을 병치해 극적 긴장감을 발휘했다. 이국적인 요소를 삽입해 기존 오페라와도 차별화를 꾀했다. 이러한 그의 노력이 꽃을 피운 말년의 작품이 바로 투란도트이다.

투란도트(Turandot)는 투란 왕국의 딸이란 뜻이다. 서방의 시선에서 바라본 동방의 투란도트 공주가 진정한 사랑을 알아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고, 페르시아와 중국을 중심으로 동방 여러 나라 이미지가 혼재된 미지의 왕국을 그리고 있다. 19세기 서구 음악계가 관심을 가진 이국주의의 전형적인 모습이기도 하다. 이러한 이국주의는 신비주의를 내포한다. 푸치니는 하얀 자스민 꽃이 펼쳐진 꽃밭을 떠올리게 하는 중국 민요 모리화 선율을 각색해 주요 장면마다 이곳이 머나 먼 신비의 동방세계임을 오페라를 보는 관객에게 자연스럽게 알린다.

한편 주인공 투란도트는 구중궁궐에 숨어있는 고귀하고 아름다운 공주다. 그러나 자신에게 청혼하는 왕자들이 수수께끼를 풀지 못하면 가차없이 목숨을 빼앗는 잔인한 여성이기도 하다. 냉혹하지만 매혹적인 공주를 보고 망국의 왕자 칼라프 역시 첫 눈에 반했다. 그는 목숨을 걸고 수수께끼에 도전한다. 수수께끼를 못 풀 경우 허망한 죽음이 기다리고 있지만, 만약 문제를 푼다면 그 때는 공주와 결혼할 수 있는 엄청난 행운이 놓여있다.

도박과 같이 극도로 위험한 게임은 보는 이의 긴장감을 극대화 한다. 칼라프 왕자가 공주가 낸 세 번째 수수께끼를 풀고 사랑을 목전에 둔 마지막 순간 부르는 '공주는 잠 못 이루고'(Nessun Dorma) 아리아는 이 노래를 듣기 위해 투란도트 오페라를 보러오는 사람이 있을 정도로 그 표현력이 폭발적하다. 사랑을 쟁취하고 마침내 나는 승리한다는 한 남성의 포효를 드러내는 절정의 순간인 것이다. 이렇듯 오페라 투란도트는 평소 쉽게 접하기 힘든 지극히 화려하고 낭만적인 세계로 우리를 이끈다. 스펙터클한 무대장치를 배경으로 주인공들의 뜨거운 열정과 사랑노래를 들으며 환상의 왕국 속으로 빠져들어 간다.

이와 같이 장대한 규모를 자랑하는 투란도트는 작품 특성상 그 도전을 쉽게 허용하지 않는 만만치 않은 오페라다. 대전예술의전당이 오페라 투란도트를 자체제작해 10월 23일에서 26일, 나흘간 선보인다. 19세기 푸치니가 상상했던 그 동방의 세계를 21세기 이곳 대전 무대에서 어떻게 해석하고 올릴지 참으로 궁금하다.

/오지희 음악평론가·백석문화대 교수

포토뉴스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