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테미오래 민간주도 컨소시엄에서 협력형으로 체질 개선

연이은 컨소시엄 기관 탈퇴로 콘텐츠 질 우려
대전시 8개 협업기업 선정하고 운영위원 추가
"전시 콘텐츠 보완하고, 시민 주도형으로 변화"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30 15:35 수정 2019-10-31 09:01 | 신문게재 2019-10-31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81501001229600051301
테미오래가 논란의 컨소시엄 운영방식에서 MOU 협업형태로 체질개선에 나설 것으로 알려지면서 향후 양질의 콘텐츠를 시민들에게 돌려줄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테미오래는 충남도관사촌을 위탁받아 시민힐링공간이자 아트 플랫폼을 표방하며 지난 4월 개관했다. 관 주도가 아닌 민간이 주도해 관사촌 활용과 문화공간 탄생이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테미오래의 하드웨어라 할 수 있는 컨소시엄은 개관 전부터 균열이 발생했다. 결국 여행문화학교 산책과 소제창작촌 두 기관이 탈퇴서를 제출해 민간주도 컨소시엄 체제의 우려는 현실이 됐다.

두 기관이 컨소시엄을 탈퇴 하기는 했지만, 테미오래는 예정된 전시와 기획전, 레지던시 운영을 무리 없이 진행 중이다. 문화계에서는 민간 주도 방식의 운영 체제가 접목되기에는 시기상조였다는 반응이다. 또 균열이 생긴 현재 운영 체제는 결국 콘텐츠 질 하락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우려의 목소리다.

정식 개관 4개월 만에 컨소시엄 체제가 붕괴 되자 대전시는 테미오래 운영과 관련해 체질 개선 방안 마련하겠다고 지난 8월 밝힌 바 있다. 그리고 두 달 만에 경영 혁신과 협력기관을 발표하면서 테미오래의 기능을 강화를 선포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테미오래가 민간주도에서 시민 주도형으로 문을 열었다고 보면 된다. 테미오래와 기관이 MOU를 맺는 방식으로 혁신되면 전시콘텐츠는 보완되고, 시민과 함께 하는 행사는 더욱 다양해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각 분야의 다양한 기업과 유연한 운영 형태로 의기투합하되, 콘텐츠 개발에 중점을 두겠다는 의지기도 하다.

8개 협력기관은 정식개관부터 테미오래와 꾸준히 협업해왔던 프랑스문화원, 코노바, 대전만화협회 디쿠, 연극협회 대전지회, 예비사회적기업 사유담, 대전재즈협회, 청년기업 아트샵21, 지역향토서점 계룡문고가 선정됐다.

불과 3명에 불과했던 테미오래 운영위원회도 경영 혁신을 통해 보강됐다. 교수와 변호사, 문화기획자, 아트디렉터 4인을 추가로 위원으로 위촉해 향후 중요사항을 심의, 의결한다. 사업비율이나 예산 분배 과정에서 마찰을 빚었던 1기 컨소시엄의 문제점을 인식한 결과다.

대전시 관계자는 "기획 전반을 다듬고 의결을 통해서 시민들에게 좀 더 나은 힐링 공간을 제공하겠다. 현재 내년도 계획을 협의 중으로 양질의 콘텐츠를 개발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훈련…차량 2부제 시행

  •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모두 발언하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공주시 어린이 안전골든벨

  • ‘딸, 수고했어’ ‘딸, 수고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