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출판

부족한 인프라에... 지역 예술인재 유출 빨간불

전시 공간, 공연 기회 부족해 타지역 이동
"현실적인 어려움에 대전 떠나기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07 15:26 수정 2019-11-09 11:15 | 신문게재 2019-11-08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55329514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예술 분야에서 강세를 보이는 대전권 대학은 많지만, 대학을 졸업한 청년 예술인들이 설 자리는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족한 전시 공간은 물론이고 공연 기회를 쉽게 잡을 수 없어 대전의 예술 인재들이 타지역으로 유출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지역을 대표할 만한 미술관은 대전시립미술관과 고암이응노미술관 두 곳 뿐이다. 미술관은 적극적으로 청년 작가를 위한 지원을 하고는 있지만, 청년 예술인의 숫자에 비해 부족하다는 것이 현장의 목소리다. 다시 말해 작품을 걸 수 있는 공모 자체가 적어 전시 기회가 균등하게 오지 않는 셈이다.

대전 출신 미술가 A씨는 "11월부터 미술관 공모 철이 시작되는데 대전에는 공모 자체가 적다. 대관 공간을 운영하는 곳도 많지 않다"며 "대전은 광역시임에도 불구하고 광주나 청주에 비해 갤러리 수도 부족하고, 제도도 잘 갖춰있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전시 공모 횟수도 적고 작가들끼리 경쟁이 치열해 다른 지역으로 눈길을 돌리는 청년 작가들이 증가하는 추세다.

대전에서 예술활동을 이어가고 싶어도 인근 지역에 비해 전시 인프라 구축이 부족해 서울을 비롯한 타 지역으로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지역을 옮겨 작품 활동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다.

대구의 경우 젊은 미술가들이 실험적, 도전적 작업을 할 수 있는 인프라가 마련돼 있다. 청년작가들은 대전에서도 작가들이 작품 활동을 안정적으로 지속할 수 있는 공간과 시설 등이 마련해줘야 한다는 아쉬움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지역 내 활동 인프라 부족에 갈증을 느끼는 분야는 미술만이 아니다.

음악을 전공으로 한 청년 예술인들에게도 공연할 수 있는 무대는 턱없이 부족하다. 현재 대전에서 청년 음악가들이 주인공으로 무대에 설 수 있는 음악 축제는 '인디음악축전'이 있다. 이 축제는 인지도와 인기보다는 실력에 초점을 맞춰 지역 예술인에게 공연 기회를 주는 것이 모토다.

버스킹 공연 인원이 전원 대전의 예술가들로 채워지고, 공연하는 출연진의 절반 이상은 대전 출신 혹은 대전에서 활동하고 있는 음악인들이다. 하지만 이 외에 청년 예술인들이 주축이 되는 음악회나 공연은 부족하다는 평이다.

경력을 쌓고 포트폴리오를 마련할 기회가 적어 전시·공연의 기회가 없고, 기회가 없다 보니 경력을 쌓을 수 없는 악순환이 계속 되고 있다. 이에 청년 예술인들을 위한 공연 기회·전시공간이 확충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대전 민예총 관계자는 "갓 대학을 졸업한 예술인들은 더욱 자신의 예술 세계를 보여줄 기회가 부족하다"고 말하며 "무대를 만들어보고 싶어 하는 청년들도 많고, 연극을 선보이고 싶어하는 친구들도 많지만 극장 대관 등 현실적인 벽에 부딪히는 경우가 많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유진 기자 1226yujin@

포토뉴스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월동준비 마친 제설작업장

  •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대낮 음주단속 벌이는 대덕경찰서

  •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 천사의 손길 김장대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