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10대 청소년, 독감 백신 안 맞는다"

15~18세 청소년 5명 중 1명만 독감 백신 접종
지역사회 독감 확산 감염원 될 우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1-17 10:53 수정 2019-11-17 10: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독감
전국에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영유아와 노인뿐만 아니라 단체생활을 하는 10대 청소년도 적극적으로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현재 정부에서는 생후 6개월~12세 어린이, 65세 이상 노인과 임신부에게 독감 백신 접종을 무료로 지원하고 있다.

17일 지역 의료계 등에 따르면 13~18세 청소년은 학교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고 또래와 자주 어울리기 때문에 독감과 같은 감염병에 노출되기 쉽다.

실제 13~18세 청소년은 독감 발병률이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은 편이다. 지난해 독감 의사환자(의심환자)가 최고조에 이르렀던 51주(12월 16~22일) 당시 13~18세 의사환자는 1000명당 166.5명으로 가장 많았다. 7~12세가 그다음이었다.

그러나 이들 연령대는 국가 예방접종 지원 대상자에 포함되지 않아 백신 접종을 소홀히 하는 경향이 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기준 독감 예방접종률은 1~5세 77.3%, 6~11세 60.4%, 12~14세 44.9%, 15~18세 18.9%, 19~29세 15.9%, 30~39세 33.9%, 40~49세 24.1%, 50~59세 30.2%, 60~69세 59.4%, 70세 이상 88%였다. 15~18세 청소년은 5명 중 1명 미만이 독감 예방접종을 완료한 셈이다.

이에 따라 청소년도 독감 예방을 위해 백신을 접종하는 게 권고된다. 질병관리본부에서도 '집단생활로 인한 독감 유행 방지를 위해 접종이 권장되는 대상자'로 '생후 60개월~18세 소아 청소년'을 꼽았다.

독감은 매년 유행하는 바이러스가 다르므로 작년에 백신을 맞았더라도 올해 또다시 맞아야 한다. 독감 백신은 접종 2주 후부터 예방효과가 나타나기 때문에 늦어도 11월까지는 접종을 마치는 게 좋다.

지역 의료계 관계자는 "백신 예방접종률이 낮은 청소년이 가족이나 지역사회에서 면역력이 낮은 어린이나 고령자에게 독감을 전파하는 감염원이 될 수 있다"면서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청소년 역시 독감 예방에 신경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