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프리즘

[프리즘] 스토리텔링으로 대전 관광을 새롭게

대덕대 호텔외식서비스과 이현재 교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2-02 16:38 수정 2019-12-03 08:4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현재 교수
대덕대 호텔외식서비스과 이현재 교수
현재 전 세계는 제조업이나 단순 서비스 산업의 시대를 지나 문화산업·예술 산업의 시대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즉 눈에 보이는 유형의 산업 시대에서 눈에 보이지 않은 무형의 산업 시대로 변모하고 있다는 것이다.

덴마크의 미래학자 롤프 옌센 또한 정보화 시대를 지나 앞으로의 사회는 소비자에게 꿈과 감성을 제공해 드림 소사이어티가 도래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가치 시장이 형성된다고 했다.

즉, 모든 것이 꿈과 이야기로부터 시작됐고 꿈이 현실을 창조하는 시대에 살 것이라고 그는 말한다.

인간의 가장 기본적이고 훌륭한 도구는 언어이다. 언어를 어떤 방식으로 사용하느냐에 따라 생각하는 방식도 달라진다.

근대 이후 텍스트 형태가 지배적이 되면서 이야기 방식이 쇠퇴했다. 하지만 최근 대중문화와 디지털기기의 발전으로 텍스트 형태의 원 소스(One Source)인 이야기를 전환, 가공을 통해 다양한 방식의 스토리텔링으로 가공해 새로운 상품을 만드는 것이 문화콘텐츠 개발 분야에서 각광을 받고 있다.

이야기는 스토리텔링을 통해 소설과 동화, 만화, 애니메이션, 영화, 드라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영역과 심지어 광고나 디자인, 상품개발, 기업경영 등에서도 활용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시대에 따른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스토리텔링이라는 개념은 널리 사용되고 있으며 특히 관광산업에서 더욱 중요하게 적용되고 있다.

스토리텔링은 지역문화를 소재로 하며 해당 지역의 전통과 현재가 공존하는 이야기를 창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민들의 정체성을 형성하는 데 용이하다.

스토리텔링은 방문객들이 역사상에 존재했던 인간 드라마를 발견하기를 원하며 그 안에 내포된 메시지를 흥미진진하게 만드는 작업으로 문화콘텐츠, 기획 등 창작의 분야에서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유럽과 북미에서는 1970년대 이후 도시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한 방법의 하나로 스토리텔링을 이용해 관광객은 물론이고 지역 이미지를 긍정적으로 변화시킨 사례가 있다.

예컨대 2차 세계 대전으로 폐허가 된 영국 코벤트리(Coventry)시는 11세기 영국 귀족 부인인 '레이디 고디바'의 전설을 스토리텔링으로 엮어 도시 재건에 성공했다.

내년 6월에 개장되는 부산 해운대리조트는 드라마 촬영지 전망대를 활용해 영화도시 부산을 세계에 알릴 수 있도록 스토리텔링하고 가상현실 체험시설 및 해운대 바다를 보며 책을 읽을 수 있는 해양도서관을 만들어 문화관광자원으로 조성해 관광객을 유치할 계획이라고 한다.

대전 관광산업도 단순히 이색적인 풍광을 보고 즐기게 함으로써 대전의 역사, 음식, 문화를 다양하게 활용한 '대전의 독특한 이야기'를 찾아 정체성을 담고 브랜드 파워를 높이는 스토리텔링으로 가공해서 '대전 문화 관광 콘텐츠'가 발굴되기를 기대해 본다. /대덕대 호텔외식서비스과 이현재 교수

포토뉴스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제21대 총선 불출마

  •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버스는 언제 오나?’

  •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 ‘구민과의 약속 지키기 위해 총선 출마 안한다’

  •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 중도일보 임원진 대전 나눔리더 나란히 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