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공주시

공주시, 국산 품종 양란 '심비디움' 해외 판로 확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7 12:49 수정 2019-12-07 12:4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공주 생산 양란 심비디움 해외 수출
공주시 해평농장에서 재배된 양란 '심비디움'이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 호주와 미국, 중동국가 등 해외 수출길에 올랐다고 밝혀다.<사진>

공주시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공주 해평농장(대표 양승호)에서 재배되고 있는 국산 양란 심비디움 절화가 올해 초 호주와 중동에 샘플 수출한 결과 검역기준을 통과하면서 올해 생산된 1만 본이 본격적으로 수출된고 밝혔다.

국산 심비디움은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 개발돼 현재 해평농장에서 시범 재배되고 있는 신품종이다.

이에 앞서 양 대표는 지난해 2월 네덜란드에 국내 최초로 국산 심비디움을 수출해 화란(알스미어 경매장)에서 고가품 반열에 등록되기도 했다.

양승호 대표는 중국 정부의 부정부패 근절 및 과소비 억제차원에서 화훼 관납을 금지하자 수출에 어려움에 처하면서 연중 화훼 소비가 많은 호주와 네덜란드 등으로 수출 다변화를 시도, 성공했다는 것.

특히, 분화용에서 절화로 수출상품에 변화를 꾀한 점도 성공 요인으로 꼽힌다.

해평농장에서는 현재 국내에서 육종한 양란 신품종 30여종이 시험재배 중으로, 현장적응이 잘되고 상품성이 있는 품종의 재배 매뉴얼을 제공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이은복 기술보급과장은 "화훼 수출시장의 변화에 맞춰 국외 시장동향과 전망, 출하기 병해충 방제요령 등 지속적으로 컨설팅을 실시해 농가소득 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주=박종구 기자 pjk0066@

실시간뉴스

포토뉴스

  • ‘고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고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귀성객 대상으로 급수봉사 펼치는 바르게살기운동 회원들 귀성객 대상으로 급수봉사 펼치는 바르게살기운동 회원들

  •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한남대교 남단부터 신탄진까지 양방향 적용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한남대교 남단부터 신탄진까지 양방향 적용

  • 설 귀성 시작…오늘부터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설 귀성 시작…오늘부터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