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의료원 건립 반드시 이뤄져야"

지난 6일 대전 동구청 광장서 대전의료원 설립 촉구 범시민 결의대회
약 100명 참여한 가운데 예비타당성 조사 신속 통과 여론 확산 도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8 11:00 수정 2019-12-08 11: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의료원 예비타당성조사 신속통과 결의대회
황인호 동구청장(사진 가운데)과 이나영 동구의회 의장(가운데 오른쪽)을 비롯한 결의대회 참석자들이 예비타당성 조사 신속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동구제공


대전의료원 설립 예비타당성조사 신속통과 촉구를 위한 범시민 결의대회가 지역주민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6일 동구청 광장에서 열렸다.

이번 결의대회는 대전의료원 예비타당성조사 2차 평가 결과가 임박함에 따라 대전시민 공감대 형성과 여론 확산을 위해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결의문 낭독을 통해 "지역거점 공공의료를 확충할 수 있는 지방의료원이 있어야만 취약계층을 위한 의료여건을 개선할 수 있으며, 메르스와 신종플루 등 국가적 재난수준인 감염병 관리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대전의료원의 건립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전의료원 설립은 당초 대통령 공약사업이며, 지역 간 의료발전 균형과 공공의료시설 확충을 위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하기에 대전의료원의 건립을 바라는 23만 동구민의 바람과 화합된 목소리를 중앙부처에 전달한다"고 촉구했다.

행사는 대전의료원 설립 필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한 경과 보고, 결의문 낭독, 구호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황인호 동구청장을 비롯해 시·구의원, 대전시립병원설립 시민운동본부, 동구 주민자치위원장 협의회, 각 자생단체 등 지역주민이 대거 참여해 예비타당성 조사 신속 통과를 촉구했다.

예비타당성조사 1차 평가에서는 향후 30년 동안의 인건비 계상, 정부 규정보다 훨씬 길게 책정된 의료장비 내용연수 기준 등 여러 부문에서 소요 비용이 과도하게 측정돼 대전의료원 설립이 경제성 기준치에 미달하는 것으로 평가됐다.
김소희 기자

포토뉴스

  • 설 선물용 과일세트 포장으로 분주한 시장 상인들 설 선물용 과일세트 포장으로 분주한 시장 상인들

  • 기자들 질문 받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어떤 질문이 나올까?’ 기자들 질문 받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어떤 질문이 나올까?’

  • 김소연 대전시의원, ‘4·15 총선에 출마합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 ‘4·15 총선에 출마합니다’

  • 양지서당에 울려퍼지는 아이들의 사자소학 양지서당에 울려퍼지는 아이들의 사자소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