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대덕구,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뉴스는 바로 '대덕e로움'

주민투표 통해 10대 뉴스 발표…'대덕e로움' 올 해 가장 기억에 남는 뉴스 선정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8 15:29 수정 2019-12-08 15:29 | 신문게재 2019-12-09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덕구청사 2018 전경 (2)


올 한해 가장 뜨겁게 주민의 이목을 집중시킨 대덕구의 뉴스로 '대전 최초로 발행한 지역화폐 대덕e로움'이 선정됐다.

대전 대덕구는 6일 2019년 한 해 동안 가장 큰 관심과 공감을 받은 '2019 대덕공감 10대 뉴스'를 선정해 발표했다.

1위 대덕e로움 발행에 이어 2위는 '대코맥주페스티벌' 이 선정됐으며, 육아의 걱정을 덜어줄 대덕구육아종합지원센터&다함께돌봄센터 개소가 각각 3위를 차지했다.

이밖에도 ▲'책을 펴자'독서문화캠페인 시행 ▲산모지역우수농산물꾸러미지원사업 추진 ▲대전시최초 반려동물놀이터 개장 ▲신탄진&오정동 도시재생뉴실사업 추진 ▲주민자치회 운영의 성공적 안착 ▲생활SOC복합화사업 공모 선정 ▲ 2019문화적 도시재생사업 공모 선정 이 10대 뉴스에 포함됐다.

구는 지난달부터 구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구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대덕 10대 뉴스 선정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약 5000명 이상이 참여했다.

구는 '대덕e로움 발행'이 1위 뉴스로 선정된 것을 두고 구는 야심차게 시작한 경제 활성화 정책이 여러 우려를 딛고 큰 성공을 거두면서 주민들에게 자부심과 공감을 불러일으킨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 독서문화캠페인, 산모지역우수농산물꾸러미지원사업 등 일상생활과 밀접하게 연관되는 사업들 또한 주민의 큰 호응을 이끌어 낸 것으로 나타났다.

박정현 청장은 "2019 대덕 공감 10대 뉴스를 통해 올 한 해를 되돌아보고 내년을 준비하는 밑바탕으로 삼겠다"며 "2020년에도 구민과 소통하고 협력해 지역의 현안사업 추진에 주력하여 주민들의 삶이 행복한 새로운 대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소희 기자

포토뉴스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