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설

[사설]또 멈춘 '하나로' 설비 고장 반복 괜찮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8 14:23 수정 2019-12-08 14:23 | 신문게재 2019-12-09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가 1년간의 특별점검을 끝내고 재가동을 위한 사전 테스트 도중 다시 작동이 멈췄다. 하나로 원자로는 지난 2014년 7월 실험장치 과부하와 내진설비 보강을 위해 가동을 중단한 이후 지금껏 5년이 넘도록 정상가동을 못 하고 있다. 문제는 이처럼 하나로 원자로가 장기간 가동을 못 하는 것이 시설 노후화 때문인지, 반복하는 고장원인을 밝혀내지 못하는 것 때문인지 의구심만 증폭시키면서 결국 안전성에는 전혀 문제가 없는지 걱정부터 앞선다.

하나로의 이번 가동 중단은 6일 오전 2시 20분 재가동을 위한 사전 테스트 중 실험설비인 냉중성자원 수소계통 압력이 낮아지면서 작동이 자동으로 멈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앞서 2014년 과부하에 따른 수동 정지 이후 3년 5개월 만에 재가동을 했으나, 6일 만에 멈춰서는 등 이후부터 지금껏 벌써 3번째 냉중성자원 설비 문제로 시험운전 과정에서 멈춰 서기를 반복했다. 이번 가동정지 역시 당초 13일까지 성능시험을 마치고 오는 20일부터 재가동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현재 하나로 원자로가 가동 테스트 도중 멈춰선 정확한 원인은 분석 중이나 일단은 설비 오류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더구나 1년간 특별점검을 진행한 상황에서 지난번 멈춰 섰을 때와 같이 설비 오류로 작동이 중지된 것은 하나로 원자로의 안전성에 심각한 위협이 아닐 수 없다. 2014년 가동중지 이후 5년간 가동률이 5% 수준에 그칠 만큼 잦은 고장이 발생한다면 전면적인 검토가 필요한 시점이다. 계속된 고장에도 불구하고 근본원인을 밝혀내지 못한다면 원자력안전을 책임지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재발방지대책은 있으나 마나다. 이참에 1995년 첫 임계에 도달한 하나로의 장비 노후화도 철저하게 살펴봐야 한다. 체르노빌 원전사고의 교훈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될 일이다.

포토뉴스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두 손 가득 선물꾸러미를 든 귀성객…‘마음은 이미 고향으로’

  •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 설 대목 맞은 전통시장…‘차례상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