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시 내년 인사 방향에 관심 고조...국장급 승진 3~5자리 예상

16일 인사위원회 예정돼
국장급 승진 3~5자리 예상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08 15:50 수정 2019-12-08 15:50 | 신문게재 2019-12-09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시청사 전경1
대전시가 내년 시정 추진을 위한 인사 구성에 돌입하면서 국장급 승진과 자리이동에 대한 관심이 높다.

특히 이번 인사는 민선 7기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동력 마련이 필요해 결과가 주목된다.

대전시는 오는 16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내년 국·과장급 승진·전보 인사를 발표할 예정이다.

부이사관(3급)인 국장 자리는 3~5자리가 예상돼 인사 숨통이 조금 트일 전망이다.

현재로선 공로연수가 예상되는 국장급은 김동선 중구 부구청장 한 명 자리가 빈다.

변수는 임기가 도래하는 도시공사 이사와 도시철도공사 이사, 효문화진흥원 원장 등 공사·공단 및 산하기관으로 이동하는 경우의 수다. 부이사관이나 고참급 서기관이 퇴직 후 도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3명 내외의 국장이 명예퇴직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해외 교육연수를 추진 중인 국장급 인사도 한 명 있는 것으로 알려져, 명예퇴직이 거론되는 국장급 인사들이 모두 신청할 경우 총 5개의 국장 자리가 나온다. 행정안전부 등 중앙부처와 인사교류 등도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국장 자리를 놓고 승진 대상자가 많지 않은 만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고시 중에는 김기환 대변인을 비롯해 고현덕 운영지원과 과장, 민동희 중앙협력본부장, 정재용 기업지원과장 등이 3급 승진자로 거론되고 있다. 비고시 중에는 김가환 에너지산업과장, 박장규 과학산업과장, 이은학 자치분권 과장, 홍성박 트램정책과장 등이 하마평에 오른다. 소수 및 기술 직렬에서는 김준열 주택정책과장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가운데 조철휘 트램 건설과장(고시)도 대상자다.

정해교, 강규창, 성기문 등 국내 교육연수를 마치고 3명의 국장급 인사가 복귀하는 만큼 어느 자리에 배치될지도 관심이 쏠린다.

특히 임재진 정책기획관이 국내 교육연수를 떠날 경우 후임자가 주목된다. 정책기획관은 대전시정 정책을 컨트롤 하는 자리인데다 조직 관리와 평가를 함께 맡고 있기 때문이다. 시정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대변인 교체도 예상된다. 기존 김기환 대변인은 올해 1월 선임됐고, 승진 대상자다. 벌써부터 과장급 인사 2∼3명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허 시장도 시민 소통 등 여론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장고를 거듭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서기관(4급) 승진자는 명퇴 신청자와 국장급 퇴진 규모에 따라 10여 자리가 나올 전망이다. 사무관 승진자는 시의회 통과를 앞둔 조직개편대로 된다면 9개팀이 신설되지만 기존 수요가 있는 만큼 20명 안팎으로 예상된다.

대전시 한 공무원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국장 승진 인원이 예상보다 많아질 것으로 보여 놀랐다"면서도 "소폭 인사를 통한 조직 안정화도 좋지만, '신상필벌'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조직 내 갈등만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설 선물용 과일세트 포장으로 분주한 시장 상인들 설 선물용 과일세트 포장으로 분주한 시장 상인들

  • 기자들 질문 받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어떤 질문이 나올까?’ 기자들 질문 받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어떤 질문이 나올까?’

  • 김소연 대전시의원, ‘4·15 총선에 출마합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 ‘4·15 총선에 출마합니다’

  • 양지서당에 울려퍼지는 아이들의 사자소학 양지서당에 울려퍼지는 아이들의 사자소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