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건강/의료

노인간호사회 대전·충청·세종지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사람중심 치매 돌봄을 위한 케어매니지먼트'
박명화 회장 "노인의 문제는 국가적으로 당면한 과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12-15 10:21 수정 2019-12-15 10:2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간호사
노인간호사회 대전·충청·세종지회(회장 박명화)는 지난 14일 충남대학교 간호대학에서 '사람중심 치매 돌봄을 위한 케어매니지먼트'라는 주제로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사진>

이번 추계학술대회는 충남대 LINC+사업단이 후원했으며, 대전충청커뮤니티케어협의회와 세종광역치매센터와의 협약식도 진행했다.

추계학술대회는 노인의 간호문제를 가장 선두에서 고민하는 노인간호사회로서, 치매 대상자 증가와 관련해 직면한 많은 과제를 함께 고민하고, 그 해결점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다.

이날 강연은 사람중심 치매 돌봄의 원칙(가혁 인천 은혜병원장), 팀 기반 치매 케어매니지먼트(박명화 충남대 간호대학 교수), 치매대상자 중심 비약물적 접근법(황윤정 여주대 작업치료학과 교수)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치매 대상자의 인간다움을 존중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는 휴머니튜드 케어와 돌봄자 및 그 가족이 하나의 팀을 이뤄 맞춤형 케어를 제공하는 팀 기반 치매케어매니지먼트, 약물치료의 한계를 보완하고 치매 대상자의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는 비약물적 접근법 등은 최신의 케어 트랜드다.

박명화 회장은 "노인의 문제는 어느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닌 국가적으로 당면한 시급한 과제"라고 강조하며 "국민의 건강을 책임져야 하는 간호사로서 치매 대상자의 삶의 질을 높이는 치매 전문간호에 대한 이해와 심도 있는 고민이 필요하다고 여겨져 이번 학술대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체계적인 치매 교육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 및 제공해 대전·충청·세종지역 치매 대상자와 그 가족들이 안심하고 돌봄을 받을 수 있는 커뮤니티케어 환경이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박전규 기자 jkpark@

간호사.

포토뉴스

  • ‘고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고향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귀성객 대상으로 급수봉사 펼치는 바르게살기운동 회원들 귀성객 대상으로 급수봉사 펼치는 바르게살기운동 회원들

  •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한남대교 남단부터 신탄진까지 양방향 적용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한남대교 남단부터 신탄진까지 양방향 적용

  • 설 귀성 시작…오늘부터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 설 귀성 시작…오늘부터 27일까지 버스전용차로 시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