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덕특구

화학연 공동개발 국산 제초제, 세계 최대 규모 미국 시장 진출

韓 개발 신농약 美 환경청 등록… 연간 500억 원 매출 기대
연내 호주·남아공 상용화 이어 캐나다·유럽으로 진출 계획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06 16:31 수정 2020-01-06 16:31 | 신문게재 2020-01-07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noname01
국내 최초로 전 세계 잔디 제초제 1위 미국 시장에 진출하는 메티오졸린. 국내 상품명은 '포아박사'며 해외에서는 'PoaCure'다. 화학연 제공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제초제가 전 세계 1위 규모인 미국 시장에 진출한다. 농약 수입국인 한국이 전 세계 잔디 제초제 시장의 70%를 차지하는 미국에 신농약을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화학연구원(이하 화학연)과 ㈜목우연구소는 공동 개발한 잔디 제초제 '메티오졸린'이 지난달 미국 환경청으로부터 상용화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미국 환경청에 농약을 등록하는 것은 미국 식약청(FDA)의 신약 등록에 준하는 일로 이번 승인으로 미국 수출길도 열리게 됐다.

화학연에 따르면 메티오졸린은 골프장과 스포츠 필드, 가정정원 등 잔디조성지에 쓰이는 제초제로 정상 세포에 영향을 주지 않고 암세포만 선택적으로 제거하듯이 잡초(새포아풀)만 방제해 제초효과가 탁월하다. 메티오졸린은 독창적인 화학구조와 새로운 작용기전을 가져 기존 제초제에 저항성을 보이는 새포아풀뿐 아니라 지상부의 생장 적정 온도가 15~24℃인 한지형 잔디에서 새포아풀만 제거할 수 있다.

또 제초효과가 매우 느리게 발현돼 골프장 등 잔디 조성지의 미관에도 영향을 주지 않는다. 메티오졸린 살포 후 2주간 잔디조성지의 외관상 변화 없이 새포아풀의 생장만 저해하다가 4~6주 후에는 잔디가 차 들어오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2002년 화학연 김형래·고 유응걸 박사팀이 메티오졸린을 벼 제초제로 개발했으나 상용화되진 않았고 2007년 ㈜목우연구소로 기술 이전 후 잔디 제초제로서의 용도가 밝혀졌다. 이후 화학연 고영관 박사팀과 ㈜목우연구소가 2010년까지 메티오졸린의 대량생산공정을 공동으로 개발했으며 현재 국내·외 6개국에 관련 공정특허를 등록했다.

메티오졸린은 이미 지난 2010년 농촌진흥청 농약으로 등록된 후 '포아박사'라는 상품명으로 지금까지 국내에서 누적 15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2016년에는 일본 농림수산성에 등록·출시됐으며 올해 미국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 연내 호주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도 상용화되며 점차 캐나다와 유럽으로도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판매가 정상 궤도에 오르면 글로벌 시장에서만 연간 500억 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화학연 이혁 의약바이오연구본부장은 "출연연과 산업체가 공동연구로 세계적 수준의 기술 경쟁력을 가진 신농약을 개발해 선진국 시장에 진출함으로써 국내 신물질 R&D의 위상을 한층 강화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실시간뉴스

포토뉴스

  • 설 선물용 과일세트 포장으로 분주한 시장 상인들 설 선물용 과일세트 포장으로 분주한 시장 상인들

  • 기자들 질문 받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어떤 질문이 나올까?’ 기자들 질문 받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어떤 질문이 나올까?’

  • 김소연 대전시의원, ‘4·15 총선에 출마합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 ‘4·15 총선에 출마합니다’

  • 양지서당에 울려퍼지는 아이들의 사자소학 양지서당에 울려퍼지는 아이들의 사자소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