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청주시, 체류형 관광도시 메카 '발돋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4 11:44 수정 2020-01-14 11:4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청주시는 올해 '관광의 일상화, 일상의 관광화'슬로건으로 내세워 체류형 관광 도시 만들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4일 청주시에 따르면 청주시는 문체부 주관 관광거점도시 1000억원 공모사업에 응모해 지난해 12월 20일 1차 심사를 통과했다.

이후 이달 2일 진행된 현장심사 결과를 포함한 최종심사결과가 오는 21일 발표될 예정이다.

관광거점도시는 외국인 관광객이 가고 싶은, 도보로 가능한 관광도시 지방자치단체 4곳을 선정해 세계 수준의 관광자원과 수용태세를 갖춘 지역관광거점도시를 육성해서 서울에 집중된 외국인 관광객을 지방에 분산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해 말 기준 청주국제공항 이용객이 300만명, KTX오송역 이용객은 800만명을 돌파한 가운데 국토부가 2019년 청주공항을 인바운드 시범공항으로 지정하고 강호축을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하는 등 전국 광역교통망 기반 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됐다.

시는 이를 바탕으로 원도심을 역사문화 관광도시로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시는 문체부 관광거점도시로 지정되면 청주관광 지도를 바꿀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자 충북관광의 마중물 역할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올해 중국 동북3성과 심양시를 주요 타깃으로 삼아 백신 투여, 건강검진 등 의료관광객 유치에 심혈을 기울일 계획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중국어, 러시아어 의료관광 가이드북 3000부를 제작해 중국 위해시 의료관광 관계자를 대상으로 청주시관광설명회를 개최한 데 이어 중국 흑룡강성 여행사를 대상으로 팸투어를 하는 등 의료관광 유치를 위한 기반을 구축했다.

시는 청주공항 정기노선 취항지역인 심양시, 연태시 등을 대상으로 의료관광설명회를 열고 흑룡강성 하얼빈시, 헤이허시와도 실버교류를 통해 특색 있는 관광상품으로 체류형 관광객을 유치하기로 했다.

또 체류형 관광 활성화 방안 연구용역을 토대로 관광 여건과 잠재력을 진단하고, 야간 관광자원과 맛집 발굴, 셰어하우스 개발, 시골 1주일 체험 등 용역 실행력 담보를 위해 시민, 전문가, 학생이 참여하는 토론회도 열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최근 관광 흐름에 맞는 디지털 전자 지도를 비롯해 시티투어와 연계한 체류형 관광상품 개발, 관람객이 찾기 쉽도록 관광안내시설 개선, 유튜브 홍보팀 운영 등 다양한 시책을 통해 청주관광지도를 바꾸기 위한 원년으로 삼고 행정력을 모으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주=정태희 기자 chance0917@



포토뉴스

  • 설 선물용 과일세트 포장으로 분주한 시장 상인들 설 선물용 과일세트 포장으로 분주한 시장 상인들

  • 기자들 질문 받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어떤 질문이 나올까?’ 기자들 질문 받는 김소연 대전시의원, ‘어떤 질문이 나올까?’

  • 김소연 대전시의원, ‘4·15 총선에 출마합니다’ 김소연 대전시의원, ‘4·15 총선에 출마합니다’

  • 양지서당에 울려퍼지는 아이들의 사자소학 양지서당에 울려퍼지는 아이들의 사자소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