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케이컬쳐

'TV는 사랑을 싣고' 슬리피 "혼자하니 2배, 만족스러워...너무 행복하다" 소속사와 분쟁 후 현재 수입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0 00:00 수정 2020-01-20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20 (16)
'TV는 사랑을 싣고' 가수 슬리피가 현재 수입에 대해 언급했다.

최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슬리피가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슬리피는 스스로 운전을 하고 등장했다. 현재 소속사와 분쟁중인 그는 모든 활동을 홀로 해결하고 있다.

슬리피는 "소속사를 나와 혼자 로드 매니저, 경리 등 전부 다 하고 있다"라고 근황을 밝혔다.

이어 "매니저분을 쓰면 돈이 나가는데 제가 하면 그 만큼 돈을 벌 수 있다"며 "이제 회사와 안나눠도 되니까 두배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눠서 하던 것보다 페이가 적음에도 불구하고 분배가 없으니까 오히려 더 벌 수 있다"며 "엄청 짜릿하다. 10년동안 거의 벌이가 없었어서 너무 행복하다"고 전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