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손흥민, 4경기 연속 무득점... 팀은 왓퍼드와 0-0 비겨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9 11:12 수정 2020-01-19 11:12 | 신문게재 2020-01-20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RU20200118173001848_P4
상대 선수와 볼 다투는 손흥민[로이터=연합뉴스 제공]
토트넘 손흥민(28)이 징계 복귀 이후 4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쳤다.

손흥민은 18일 영국 왓퍼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왓퍼드와의 2019-2020 EPL 23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로 출전, 풀타임 활약했지만,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팀은 0-0으로 비겼다.

손흥민은 지난해 12월 7일 번리와의 EPL 16라운드에서 70m 질주 '원더골'을 넣은 뒤 한 달 넘게 골 맛을 보지 못하고 있다.

첼시와의 18라운드 퇴장 이후 치른 4경기를 포함해 최근 리그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등 6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왓퍼드와 32개의 슈팅을 주고받은 토트넘은 EPL 4경기 무승(2무 2패)에 그쳐 7위(승점 31)에 자리했다.

손흥민은 전반 두 차례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 시작 4분 만에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오른발로 팀의 첫 슈팅을 기록했으나 벤 포스터 골키퍼에게 막혔다.

전반 30분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델리 알리에게 짧게 내준 뒤 되받아 날린 오른발 슛도 포스터 품에 안겼다.

토트넘은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토트넘은 후반 공세를 펼쳤다. 손흥민은 후반 8분 오른쪽 측면을 돌파, 날카로운 크로스를 알리에게 배달했으나 알리의 헤딩 슛은 위로 뜨고 말았다.

후반 17분에는 직접 오른발로 골문을 노렸으나 슈팅이 위로 떠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실점 위기도 있었다. 토트넘은 후반 24분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을 내줬지만, 골키퍼 선방에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토트넘은 후반 34분 포르투갈 벤피카에서 임대해 온 미드필더 제드송 페르난드스를 처음 투입하는 등 교체 카드로 분위기 전환을 노렸으나 끝내 골이 터지지 않았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