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인터뷰]라영태 대전미협 신임회장 선출 "창작에 집중할 수 있는 복지 누리도록"

협회원 투표로 선출… 목원대 출신 최초의 미협회장
제2시립미술관, 예술단지 조성과 예술인카드 공약 강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9 16:29 수정 2020-01-19 16:29 | 신문게재 2020-01-20 2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라영태 신임회장
라영태 대전미협 신임회장
"예술인들이 창작에만 몰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누릴 수 있는 복지정책을 실현하겠습니다."

지난 16일 회원들의 투표로 제19대 한국미술협회 대전시지회장에 선출된 라영태<사진> 대전공예협회 이사장의 각오다. 목원대 출신의 최초 미협회장이자 공예분과에서는 두 번째로 배출된 회장이다.

생계형 예술가들이 누릴 수 있는 보편적 복지, 수시로 작품을 선보일 수 있는 전용 전시관, 예술인의 자부심까지. 라영태 신임 회장의 4년 임기 운영 방향은 3가지로 요약된다.

라영태 신임회장은 "이름만 보고 작품이 팔리는 작가는 대전에서 2% 밖에 안된다. 나머지 98%는 작품을 만들기까지 어려운 생계를 지속하고 있다. 경기가 어렵고 그림 선물마저 법 규제로 차단되면서 그야말로 예술인의 삶은 극한의 고통"이라고 말했다.

라영태 회장은 허태정 대전시장의 민선 7기 공약인 '소공인 플랫폼'을 통해서 예산을 최대한으로 끌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재능은 있지만, 재정 능력이 부족한 예술인들이 창작활동을 지속할 수 있는 든든한 기반을 만들겠다는 목표다.

제2시립미술관과 예술단지 조성에도 미협 차원의 목소리를 낼 예정이다.

시립미술관은 자체 기획전만으로도 1년이 빠듯하고, '대전시전'을 해왔던 대전무역전시관은 철거되는 안타까운 상황이 발생했다. 그나마 전시가 가능한 대전컨벤션센터(DCC)는 2년 이상 예약이 밀려 있어 지역 작가들이 작품을 선보일 수 있는 상설 전시장은 없다.

라영태 회장은 "대전에서는 대규모 교류전이나 미협 차원의 전시를 할 수 있는 전용 전시관이 없다. 지난해 중앙예산으로 공예품대전을 유치했으나 장소 탓에 협소한 전시로 막을 내려야 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대전보다 작은 도시에서 예술단지로 이미 성공을 거둔 사례가 있다. 청주는 무려 1900억 원을 투입해 예술촌을 조성하고 있다. 대전시의 의지와 예술인들의 숙원이 합쳐진다면 제2시립미술관과 예술단지 조성은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2월 새롭게 정비될 지회장단은 다양성과 공존을 키워드로 구성할 방침이다. 지역대학을 대표하는 인물을 한 명씩 선정할 예정이다.

라영태 회장은 "회원들이 작품을 가지고 출입국 하다 보면 종종 밀수입으로 세관에 걸린다. 한국미협의 '미술인카드' 혜택을 대전미협 회원들도 받도록 성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원로, 중견, 청년작가 입장에서 실효성 있는 지원을 만들 것"이라며 "내부에서 서로를 존중할 수 있는 문화를 구축해 대전미협의 위상을 높여 가겠다"고 밝혔다.

라영태 대전미협회장의 임기는 오는 2월 1일부터 시작된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