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단양군, 도시 부럽지 않은 단양 농업농촌 조성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0 10:02 수정 2020-01-20 10:0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보도1)지난해 단양마늘축제 사진
지난해 단양마늘축제
단양군이 도시가 부럽지 않은 활력 넘치는 농업농촌을 조성을 위한 잰걸음을 옮기고 있다.

군은 올해 '활력이 넘치는 단양 농업농촌'을 슬로건으로 안정적 농업경영을 위한 다양한 시책 추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군은 농업인 삶의 질 향상과 미래농업인 육성, 안정적 농업경영을 위해 총 11억6000만원을 들여 26개의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여성농업인을 위한 행복바우처, 농가도우미 지원과 농업경영인을 위한 미량요소, 동력운반기 지원 사업 등을 추진한다.

농번기 마을공동급식소 운영을 비롯해 전문농업인 육성과 단체 활성화를 위해 자녀학자금, 국외연수, 농업인대회, 역량강화 교육 등 다양한 지원 사업도 마련했다.

부족한 일손 해결을 위해 계절근로자를 지난해 120명에서 140명으로 확대·도입하고 지난해 3500건의 구인?구직 알선 실적을 올린 농산업 인력지원센터의 운영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농어촌개발기금 융자사업을 분기별 추진하며 농업인 재해 안전공제에 1750명 가입을 목표로 한다.

농촌소득원 발굴 및 체류형 관광과의 연계를 위해 농촌공동체 회사 지원, 체험휴양마을 관리, 농어촌민박 지정 및 교육, 관광농업 지정 등 사업도 지속해서 추진한다.

친환경농산물의 경영안정 및 소득안정을 위해 6개 분야 24개 사업에 58억53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친환경농산물 인증에 200여 농가를 육성하고 잔류농약검사비용과 무농약지속 직접지불제 8000만원을 지원한다.

깨끗하고 지속가능한 축산업 육성을 위해서도 한우 계통조성 등을 비롯해 11개 사업에 8억8600만원이 투입된다.

치어방류 사업과 단양강 쏘가리 축제 개최 등 내수면 어업 선진화 및 관광사업 육성을 위한 사업도 지속 추진된다.

군 관계자는 "농업인 소득증대와 복지증진에 기여할 수 있는 꿈과 희망이 있는 새로운 미래농업 단양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단양=손도언 기자 k-55son@

포토뉴스

  • 봄맞이 가지치기 한창 봄맞이 가지치기 한창

  • ‘3.1절 태극기 꼭 게양하세요’ ‘3.1절 태극기 꼭 게양하세요’

  • 대전 신천지교회 신도들 코로나19 전수조사 대전 신천지교회 신도들 코로나19 전수조사

  •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분주히 움직이는 충남대병원 의료진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분주히 움직이는 충남대병원 의료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