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케이컬쳐

'밥은 먹고 다니냐' 박세리 "상금만 200억 좀 안 될 거다...스폰서 계약금이 더 커" 그녀의 사연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3 00:00 수정 2020-01-23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23 (12)
'밥은 먹고 다니냐' 골프 감독 박세리가 등장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최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골프선수 출신 감독 박세리가 출연했다.

이날 박세리는 '박세리가 어마어마한 재벌'이라는 소문에 대해 "검색어 중에 결혼, 이혼, 재산이 있더라. 많다고 해서 그게 그대로 있겠냐"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김수미는 "총 상금만 얼마냐"라고 돌직구로 물었고 박세리는 "저는 제가 번 걸 잘 모른다. 뉴스에 난 걸로만 보면 상금만 200억 좀 안 될 거다. 상금보다는 스폰서 계약금이 더 크다. 그런 건 부모님 드려서 전 모른다"라고 고백했다.

또 '아버지가 결혼을 막고 있다'는 루머와 관련해서는 "저희 부모님이 일찍 결혼을 하셔서 결혼 일찍 하는 걸 반대하셨다. 또 재촉하지도 않으셨다. 제가 안 가고 있으니까, 그렇게 오해하시는 분들이 많더라"라고 해명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포토뉴스

  • 눈 내린 봉수산 오르는 등산객들 눈 내린 봉수산 오르는 등산객들

  • 우한 교민 배웅하는 진영 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오세현 아산시장 우한 교민 배웅하는 진영 장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오세현 아산시장

  •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떠나는 우한 교민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떠나는 우한 교민들

  •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통과 염원 담긴 홍보판 ‘눈길’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통과 염원 담긴 홍보판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