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국회/정당

충청의미래당 출현 속 지역정당 역대총선 성적표 관심

15대 자민련 '녹색바람' 강타 50석 맹위 TK에도 깃발 전국정당化
17대 자민련 4석 '참패' 18대 선진 18석 '선전'…4년뒤 5석 '몰락'
과거 선거결과 올 총선 표심분석 전략마련 승패평가 '잣대' 주목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1 16:18 수정 2020-01-21 16:1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KR20160411147100001_01_i_P2
4·15총선을 80여 일 앞두고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충청의미래당이 출현한 가운데 역대 총선에서 충청 정당의 성적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 때 50석을 차지하는 맹위를 떨치며 전국 정당화(化)를 노렸던 때가 있었던 반면, 지역민의 매서운 심판을 받아 몰락의 길로 접어드는 변곡점이 되기도 했다.

과거 선거와 정치지형과 시대정신이 달라졌지만, 8년 만에 다시 깃발을 든 지역 정당인 충청의미래당의 21대 총선 결과에 대한 평가 기준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우리나라 헌정사상 충청 지역 정당이 출전한 가운데 치러진 총선은 15~19대 모두 5차례다. 고(故) 김종필 총리가 주도한 자유민주연합은 1996년 15대 총선에서 이른바 '녹색 바람'을 일으켰다. 지역구에서 41석을 차지했고 비례대표(16.2%) 9석을 더해 여의도에서 모두 50석을 차지했다. 지역구 당선자도 충청권(대전 7·충북 5·충남 12)에 국한되지 않고 대구(8), 경기(5), 강원(2), 경북(2) 등도 자민련의 깃발을 꽂았다. 충청 맹주로 불렸던 JP 정치력을 확인했던 총선으로 사실상 충청 정치가 최전성기를 구가한 때였다.

DJP 연합으로 새천년민주당과 공동 여당인 입장에서 치른 2000년 16대 총선에서 자민련의 세(勢)는 급격히 약화됐다. 지역구 12석과 비례대표(9.8%) 5석을 더해 17석 확보에 그쳤다. 지역구 당선자도 대전(3), 충남(6), 충북(2) 등 충청권에 집중됐고 비(非) 충청에선 경기도 1석에 그쳤다.

고(故) 노무현 대통령 탄핵 한나라당의 불법 대선 자금 수수 등 굵직한 정치적 사건 속에 치러진 2004년 17대 총선에서 자민련은 완전히 몰락하게 된다. 충남에서 지역구 4석을 가까스로 건진 채 2.8% 정당 지지율로 비례대표를 단 1석도 건지지 못한 채 수모를 당했다.

2008년 18대 총선에선 자유선진당이 충청의 깃발을 들고 나왔다. 이 당은 심대평 전 충남지사 세력인 국민중심당과 17대 대선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한 이회창 전 총리 세력이 규합한 것이다. 당시 대전(5), 충남(8) 충북(1) 등 충청권 지역구 14곳에서 승리했고 비례대표(6.84%) 4석을 합쳐 모두 18석을 챙겼다. 교섭단체 구성(20석)에 아깝게 실패했지만, 여의도에 충청 정당 부활을 알리며 비교적 선전했다는 평가다.

하지만, 4년 뒤인 2012년 19대 총선에서 자유선진당은 참패했다. 충남에서만 지역구 3석 비례대표(3.23%) 2석 등 5석의 '미니 정당'으로 전락했다. 정치권에 지역주의 타파 및 국민 통합 바람이 일면서 충청 정당이 설 자리가 사라진 것이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충청의미래당이 뛰는 21대 총선은 준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 등 게임룰이 과거 총선과는 많이 달라졌다"며 "하지만, 역대 총선에서의 충청 정당 성적표와 정치적 배경을 꼼꼼히 분석한다면 유권자들의 표심을 분석하고 전략을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촌평했다.
강제일 기자 kangjeil@

2020012001001727400074311

포토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