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여자 복서' 이은혜 세계챔피언 벨트 반납... 은퇴 선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2 15:11 수정 2020-01-23 00:23 | 신문게재 2020-01-23 1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200122_101457784
대전이 낳은 여자 복서 이은혜가 WIBA(세계여자복싱협회) 플라이급 챔피언 벨트를 반납하고 사각 링을 떠난다.

선수가 아닌 지도자로 새 출발을 준비하는 그녀는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후진 양성에 매진하겠다는 각오다.

지난 2018년 11월 타이틀 3차 방어 성공을 끝으로 10여 년간 프로 복서 생활을 마감하는 이은혜는 "마지막 시합에서 혼자만 느끼는 고비를 겪었다. 승리를 이끌며 챔피언 벨트를 내주지 않았지만, 불안한 승리로 저 자신에 실망했다"면서 "이후 다음 시합에 대한 두려움이 생겼다. 그 전 시합에서는 이를 깨물고 했는데, 마지막 하동 경기는 생각만큼 실력이 나오지 않아 은퇴를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KakaoTalk_20200122_101457388
이은혜는 2018년 11월 17일 경남 하동체육관에서 열린 중국 리앙씨얼리를 경기 내내 몰아붙이며 2대 0 판정승을 거두었다.

3명의 심판 중 한 명이 95대 95 동점을 줬고, 나머지 두 심판은 96대 94, 96대 94로 이은혜의 손을 들어주었다.

이은혜는 당시를 회상하며 "1라운드부터 하기는 했는데 확실히 이긴 라운드를 판단하지 못했다. 비슷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10라운드 들어서야 정신이 번쩍 들고 남은 라운드에 최선을 다했다. 대회 준비를 열심히 했는데 경기가 왜 안 풀렸는지 모르겠다. 심적 부담이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KakaoTalk_20200122_101456920
여성으로 20~30대의 젊음을 복싱에 바친 이은혜는 "27살 늦은 나이에 스승이자 매니저인 변교선 관장을 만나 선수 생활을 시작했다. 마지막 시합이 일 년 좀 넘게 흘렀는데 중간 중간에 은퇴 뜻을 비쳤고, 최근 은퇴 결정을 했다. 내려놓고 보니 아쉬움보다는 짐을 내려놓은 듯해 마음이 편하다"며 "대회가 없는 동안 체육관에서 후진 양성에 집중했는데 모든 부분이 좋았다. 지도자로서 제 모습이 즐거웠다"고 은퇴에 대한 아쉬움과 향후 진로를 밝혔다.

이은혜의 프로 통산 전적은 13전 12승(4KO) 1패를 기록했다. 유일한 패배이자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로 2016년 요시카와 나나를 상대로 한 세계챔피언 결정전을 꼽았다. 1점 차로 아쉽게 챔피언 벨트를 놓친 그녀는 "이 시합이 일 년 정도 딜레이가 된 대회다. 많은 준비를 해 몸 상태가 최상이었다. 한 점 차로 패하면서 아쉬움도 컸지만, 열심히 했고, 많은 분이 격려해줬다"며 "다시 이 선수와 재매치 신청을 했는데, 상대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반가운 소식이자, 무서운 소식이었다. 제 자신에게 자랑스러운 경기였다"고 전했다.

제2의 삶인 지도자에 대해서는 "여성이다 보니 체육관 어린 친구들이 저를 좋아한다. 그 친구들이 운동을 배우면서 몇몇이 장래희망을 바뀌었다. 소소한 행복이지만 큰 감동을 느낀다"며 "선수와 선수 부모들이 체육관을 또 다른 집이라 한다. 관장을 부모님이라 인정해줄 때 또 한 번 감동을 받는다. '엄마' 같은 지도자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akaoTalk_20200122_101458285
그동안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는 분들에게도 고마움을 표했다.

이은혜는 "변교선 감독님을 비롯해 KBF 이인경 회장님, KBM 황현철 대표님, KBC 노학선 대표님, KPBF 이향수 회장님, 이엘치과 이도훈 원장님, 금강자동차 김명수 대표님, 양길모 전 대전복싱협회장님 등에게 감사하다"면서도 "저 하나만 보고 지도한 변 감독님의 뜻을 거슬러 죄송하다. 설득도 많이 했는데 정말 죄송한 마음 뿐"이라고 말했다.

이은혜는 지난해 12월 19일 타이틀을 반납하고, 현재 법동에 있는 변교선 대전복싱클럽에서 지도자로 활동하고 있다.

한편, 대전 변동초·변동중·대전여상을 졸업한 이은혜는 27살에 권투를 시작해 WBO와 WIBA 등 두 체급을 석권하는 빼어난 실력을 가진 대전이 낳은 최고의 여자 복서로 평가받고 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대전시, 열화상 카메라로 출입하는 시민들 체온 측정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에 한산한 계룡시

  •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매주 금요일 휴무합니다’

  •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북적이는 계룡시 선별진료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