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문화콘텐츠 기업 육성위해 정책금융 확충

대전신용보증재단 등 10개 기관 금융지원업무 협약, 우대보증 연간 100억 원
기술보증기금 내 대전문화콘텐츠 금융팀 신설, 완성·일반보증 등 연간 400억 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2 17:48 수정 2020-01-22 17:48 | 신문게재 2020-01-23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 문화콘텐츠 기업 육성을 위한 정책금융 확충 (2)
대전 문화콘텐츠 기업 육성을 위한 정책금융 확충 (1)
대전 문화콘텐츠 기업육성을 위한 정책금융이 늘어난다.

대전시와 대전신용보증재단, 10개 시중은행이 금융지원에 나서고, 기술보증기금이 문화콘텐츠 금융팀을 신설하는 등 지역 영세 콘텐츠 기업의 경영안정 자금조달에 나선다.

대전시는 22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대전신용보증재단 및 관내 10개 시중은행과 '대전 문화콘텐츠 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대전신용보증재단 송귀성 이사장,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김진규 원장과 10개 시중은행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해 콘텐츠기업 금융지원 업무를 위한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협약으로 대전시는 지역 내 문화콘텐츠기업을 대상으로 대전신용보증재단을 통해 100억 원의 우대보증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지역의 콘텐츠 기업에 대한 우대보증은 기업 당 신용 한도의 150%, 최대 5000만 원의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신용한도가 2000만 원 이하라도 최저 2000만 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또한, 우대보증으로 대출을 받은 콘텐츠기업에게 최대 2년간 연 2%의 이자(이차보전금)를 추가로 지원하고, 대출시 기업이 부담해야 할 신용보증수수료 전액(2년간, 연 1.1%)을 지원하게 됨으로써 기업이 부담하는 이자는 1%대에 불과하게 된다.

우대보증 신청자격으로는 대전시 내에 사업장 소재지가 있는 문화콘텐츠기업으로 사업자등록증상 '사업개시 년월일'이 지난 정상 영업 중인 업체다. 본 금융지원 사업은 2월부터 본격 시행될 예정이며, 신청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10개 시중 은행(하나, 우리, 국민, 농협, 기업, 신한, 스탠드차타드, 부산, 전북, 새마을금고)이나 대전신용보증재단에 문의하면 된다.

또한, 지난 17일 기술보증기금 내 대전문화콘텐츠금융팀 신설돼 지역 콘텐츠산업 영위기업이 연간 400억 원 규모의 보증지원을 편리하게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전에는 지역 콘텐츠기업이 프로젝트성 제작비 및 경영안정 자금을 지원받기 위해선 서울, 경기지역의 문화콘텐츠금융센터까지 방문해야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콘텐츠 산업은 타 산업 성장을 위한 뿌리 산업으로, 다양한 분야에 융합되면서 지역 경제 전반에 파급효과를 불러 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콘텐츠기업의 경영안정 도모를 위한 다양한 정책금융 지원을 통해 혁신성장 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긴급 방역작업 실시 대전 중앙로지하상가 긴급 방역작업 실시

  • ‘대전도 뚫렸다’ 확진자가 방문한 상가 방역 실시 ‘대전도 뚫렸다’ 확진자가 방문한 상가 방역 실시

  •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에 긴장감 감도는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에 긴장감 감도는 대전

  •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대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브리핑하는 허태정 대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