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안철수,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관련 "순리대로 풀어가도록 노력할 것"

대전 국민의당 창당식 "그 마음 변치 않고 있다"
"뜻 있는 분들 모은다" 본격 행보 입장 밝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3 12:50 수정 2020-01-23 12:5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안철수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카이스트를 찾고 기자들의 질의응답에 답하고 있다. 사진=조훈희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23일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순리대로 풀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카이스트를 찾고 기자들과 만나 혁신도시 지정 반대 여론에 대해 "다른 여론에 대해선 들어서 알고 있고, (충청에) 신용현 의원과 김중로 의원 두 분이 계신다. 순리대로 풀어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대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카이스트 교수로 대전 시민으로 살면서 수도권 중심의 사고방식을 벗어나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며 "대전에서 국민의당 창당식을 했었는데 그 마음 변치 않고 있다"고 했다.

본격 행보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안 전 대표는 "귀국한지 나흘 째인데, 어떤 일을 하겠다는 것부터 말하고 있다"며 "본격적으로 일을 함께 할 수 있는 사람들을 만나 뵙고, 의논하고 하나씩 갖춰나갈 시기다. 뜻 있는 분들을 모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 4차산업혁명 특별시와 관련해서도 의견을 냈다. 그는 "제 공약이었는데, 좋은 아이템이니까 공약을 받아들이는 것은 좋다고 생각한다"며 "대전은 우리나라 전체의 R&D 중심인데, 투자된 부분을 국가를 위해 어떻게 효과적으로 만들 수 있는지에 대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 개혁중 가장 중요한 점으로는 '투명성 강화'를 꼽았다. 투명한 정책과 과정을 통해 다른 뒷거래가 없도록 하는 점이 사회를 바꿀 것이라는 게 안 전 대표의 생각이다.

안 전 대표는 "현실정치에 다시 돌아오는 고민이 깊었는데, 우리나라가 처해있는 상황이 굉장히 심각하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어떻게 하면 우리가 극복해 나갈 수 있을지 앞으로의 방향을 말씀드리는게 저의 의무다. 그 과정에서 제 모든 것을 바쳐서 호소하겠다"고 강조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