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청양군

인구감소 절박한 청양, 여섯째 아이 출산 화제

청양군 운곡면 사는 배순병·강미옥 씨 부부, 여섯째 아이 출산...3남3녀 대가족 이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6 15:47 수정 2020-01-26 15:4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청양군 운곡면 광암리 여섯째 아이 출생신고 화제
지난 23일 배순병·강미옥(사진 왼쪽·가운데)씨 부부가 운곡면사무를 찾아 출생신고를 받은 이후형 면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양군 운곡면 광암리에 사는 배순병·강미옥 씨 부부가 여섯째 아이 출산으로 인구감소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에 큰 기쁨을 주고 있다.

운곡면은 부인 강 씨가 지난 11일 오후 3시께 여섯째 아이를 출산하고, 23일 운곡면사무소를 찾아 '배진환'이라는 이름으로 출생신고를 마쳤다고 밝혔다.

배 씨 부부는 2018년 다섯째 아이 출산 후 1년 6개월 만에 여섯째 아이를 얻는 경사를 맞았다. 이로써 부부는 슬하에 3남 3녀를 두게 됐다.

배 씨 부부는 "주위 분들의 축복 속에서 아기가 건강하게 태어나 무엇보다 감사하다"면서 "첫째부터 막내까지 우애 좋은 육 남매가 되도록 열심히 키우겠다"고 말했다.

이후형 운곡면장은 "저출산 고령화 시대에 우리 지역에서 여섯째 아이가 태어난 것이 너무 반갑고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면서 "청양군의 출산 지원 혜택을 빠짐없이 받을 수 있도록 자세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첫째 100만 원, 둘째 200만 원, 셋째 500만 원, 넷째 1000만 원, 다섯째 이상 2000만 원의 출산장려금을 지급하고 있다. 또 셋째 이후 영유아 양육비 10만 원, 셋째 이상 출산축하금 1회 50만 원과 출산용품을 지원하며 저출산 문제 해소를 위한 정책을 펴고 있다.
청양=최병환 기자

포토뉴스

  •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