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정태욱 '헤더 결승골' 김학범 호, 사우디 꺾고 AFC U-23 우승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7 01:22 수정 2020-01-27 01:2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20012700010001300_P4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결승전 연장 후반 정태욱이 선제골을 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원팀' 김학범호가 120분 연장 혈투에서 정태욱의 천금 같은 헤더 결승골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은 2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8분 정태욱(대구)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우승 문턱에서 번번이 무릎을 꿇었던 대한민국은 '3전 4기' 만에 대회 정상을 밟았다.

2014년 오만에서 열린 초대 대회에서 4위를 기록한 한국은 2016년 카타르 대회 일본과 결승전에서 패하며 준우승에 그쳤다. 지난 2018년 중국에서 열린 3회 대회에서는 4위에 머물며 고개를 숙였으나 이번 대회에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김학범 호는 호주를 꺾고 결승 진출에 성공하면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거머쥐었고, 한국 축구 사상 첫 우승하며 겹경사를 맞았다.

특히 역대 대회 처음으로 전승(6승) 우승의 쾌거까지 일궈냈다.

중국과 조별 예선 첫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3분 이동준이 결승골을 터트리며 1-0으로 기분 좋게 출발한 한국은 이란을 2-1로 물리며 일찌감치 8강 진출을 확정했다. 우즈베키스탄을 2-1로 꺾으며 3전 전승, 조1위로 예선을 통과했다.

요르단과의 8강에서는 2-1로 신승했다. 양 팀은 1-1로 맞선 후반 추가시간 4분 이동경의 프리킥 결승골로 4강에 올랐다.

4강에서 호주를 만나 2-0 승리를 거둔 김학범 호는 도쿄행 티켓을 거머쥐며 세계 최초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새역사를 썼다.

이 대회 결승에서도 사우디를 만나 상대를 밀어붙였고, 연장 후반 정태욱이 승부를 결정짓는 결승골을 터트리며 한국을 가장 높은 자리에 올려놨다.

대회가 열리기 전까지만 해도 김학범호는 이강인과 백승호 합류 불발로 우려와 걱정이 컸지만, 대회 우승으로 '도쿄행 티켓'과 '우승 트로피'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한편, 김학범호는 28일 오전 인천공항으로 귀국한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망설여지는 벚꽃구경, ‘멀리서 보세요’ 망설여지는 벚꽃구경, ‘멀리서 보세요’

  •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는 해외입국자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는 해외입국자

  •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하루 앞으로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하루 앞으로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