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대덕구, '음식점 위생등급제' 강화

관내 음식점 위생수준을 높이기 위해 도입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7 15:36 수정 2020-01-27 15:36 | 신문게재 2020-01-28 7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  음식점 위생등급제를 아시나요
위생등급제 홍보 모습. 사진=대덕구제공
대전 대덕구가 음식점 위생수준을 높이기 위해 '음식점 위생등급제' 지정 홍보를 강화한다.

27일 구에 따르면 음식점 위생등급제는 음식점의 위생 상태를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평가점수 90점 이상은 '매우 우수', 85~89점은 '우수', 80~84점은 '좋음'으로 등급을 구분하여 지정·공개하는 제도다.

업체 간 자율경쟁을 유도하여 음식점 위생 수준 향상, 식중독 예방 및 소비자의 선택권을 보장하는 제도로 등급 지정받은 업소는 업소자체 위생관리기준을 인정받는 것이다.

현재 대덕구에는 일반음식점 8곳, 휴게음식점 5곳, 제과점 2곳 등 총 15곳이 지정받았다.

구는 앞으로 위생등급제 사전 컨설팅으로 등급 신청을 활성화하고, 등급지정 업소에는 위생용품 지원과 상수도 사용요금의 30%감면 지원, 식품진흥기금 활용 시설 개보수 비용 융자 등 지원으로 음식점 위생등급 지정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정진일 구 위생과장은 "음식점 위생등급제는 음식점의 위생에 시민의 신뢰를 더해 우리지역의 안전한 외식 문화 환경을 조성하는 새로운 기준이 될 것"이라며 "고속도로 휴게소나 대학가 등 등급제 우선구역도 선정해 지정확대에 총력을 기하겠다. 현재 모범음식점이 2021년부터는 위생등급제로 전환될 예정으로 홍보를 강화하고 일반음식점 뿐만 아니라 휴게음식점과 제과점에서 보다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위생등급을 받고자 하는 영업자는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www.foodsafetykorea.go.kr) 또는 대덕구 위생과(042-608-6093)에 방문해 지정신청을 할 수 있다.
김소희 기자 shk3296@

포토뉴스

  •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