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홍성다문화] 필리핀 화산폭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8 09:22 수정 2020-01-28 09:2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lip20200128092048
영설이가 엄마와 같이 필리핀에 간지 며칠이 지났을 가 아침부터 전화가 옵니다. 모두가 영설이와 영설 엄마를 걱정하는 전화입니다. 어제 저녁만 해도 영상통화를 잘 해서 별 무리 없이 대답을 했습니다. 모두가 잘 있고 건강하다고 이야기를 했었습니다. 필리핀은 늘 지진과 화산폭발이 있는지라 별 걱정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조금 달랐습니다. 큰 화산폭발이었습니다. 한국 뉴스에도 보도할 만큼 대단한 폭발이었습니다. 나도 걱정스러워서 전화를 한 번 더 했습니다. 다행히 폭발이 난 곳은 수도 마닐라의 인근 지역이고 영설이가 있는 곳은 세부라서 아무런 동요가 없다고 합니다. 세부 비행기장도 이상이 없다고 합니다.

폭발이 일어난 곳은 필리핀 수도 마닐라로부터 남쪽으로 약6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인근 따알(Taal) 화산(탈 화산)입니다. 지난 12일 거대한 연기 기둥이 치솟으며 43년 만에 필리핀 화산폭발이 일어났다고 합니다. 이에 유명 관광지인 따가이따이 지역에 있는 화산으로 주민과 관광객이 긴급 대피했고, 필리핀 당국은 따알 화산이 지금보다 더 큰 '폭발적 분화'를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고 합니다. 이로 인해 비행기 출항 및 입항 금지와 인근 지역에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고 합니다.

따알(Taal) 화산(탈 화산)은 1754년에 폭발이 무려 7개월이나 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1911년에는 마그마성 분화가 약 3일 정도 분출되기도 했고, 1300명이 넘는 사망자 등 인명피해가 있었다고 합니다. 지금은 다행히 인명 피해 소식은 없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그곳에 살고 있는 많은 동물, 식물들이 소멸 되었다고 합니다, 호주에서는 화재로 인해 코알라와 캥거루가 별종위기를 맞을 수 있다고 했는데, 이 섬에서는 그런 멸종위기에 처한 동식물이 없었으면 합니다.

지금은 한국은 방학이라서 필리핀 이주여성과 아이들이 필리핀에 많이 방문 하고 있습니다. 많이 걱정이 되고 아무 탈 없이 모두가 잘 있다 오기를 바랍니다.

권태범 명예기자(필리핀)
clip20200128092101


포토뉴스

  • 구급차 방역하는 대전 서부소방서 구급대원 구급차 방역하는 대전 서부소방서 구급대원

  • 코로나19 의심환자 이송 후 구급차 방역 코로나19 의심환자 이송 후 구급차 방역

  • 농협 하나로마트 아침부터 마스크 구매 행렬 농협 하나로마트 아침부터 마스크 구매 행렬

  • 드디어 풀렸다! 마스크를 사기 위한 시민들의 행렬 드디어 풀렸다! 마스크를 사기 위한 시민들의 행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