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충청권 배제한 관광거점 육성 국책사업 '허탈'

전라 2곳·경상 2곳 등 5곳 선정
충남 보령·충북 청주 관광육성 거부
외국인관광객 충청권 체험기회 박탈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8 17:12 수정 2020-01-28 17:12 | 신문게재 2020-01-29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충청권을 배제한 채 정부가 향후 5년간 1000억 원 규모의 관광 거점도시를 선정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유교문화의 산실인 충남을 제외하고 경북 안동시를 유교관광 거점도시에 선정하고 서남해안 관광거점 타이틀을 목포에 걸어줬다.

대상지 선정 심의를 민간 위원회에 위임해 관광 균형성장을 고려하지 않은 결과 450만 충청권에 관광거점 하나 없는 국가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8일 부산시를 국제관광도시에 선정하고 강원도 강릉, 전북 전주시, 전남 목포시, 경북 안동시를 각각 지역관광 거점도시에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관광 거점도시 육성사업은 외국인 관광객이 방문하고 싶은 세계적 수준의 지역도시를 만든다는 목표로 앞으로 5년간 국비를 지원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거점도시 한 곳에 국가 예산 500억 원과 지방비를 포함 최대 1000억 원을 투입해 관광생태계를 새롭게 구축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되는 프로젝트다.

그러나 최종 발표에서 강원권 1곳, 전라권 2곳, 경상권 2곳이 선정될 때 충청권은 한 곳도 선정되지 않아 5개년 국가사업에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충북 청주시가 국제공항을 활용해 해외관광객을 유치하는 방안을 수립해 1차 심사를 통과하고 2차 현장실사까지 받았으나 선정되지 않았다.

충남은 보령시을 중심으로 해상공원과 랜드마크 조성, 스마트관광 도시기반 구축 등 1140억 원 규모의 사업계획을 제시했지만, 선정되지 않았다.

유교문화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충청권을 빼고 경북 안동시를 유교중심의 전통문화 관광도시로 선정해 충청권의 공분을 사고 있다.

특히, 수도권에 편중된 외국인 관광객을 지역에 분산할 거점도시를 조성한다는 취지마저 살리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이 같은 결과에서는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은 특정 권역에 편중돼 충청권 관광지와 문화를 체험할 기회를 갖지 못하게 된다.

이는 심사와 선정을 민간위원회에 위임해 관광 인프라의 균형발전을 꾀하지 못했고, 중국 등의 아시아권 관광객 유치를 고려하지 못한 결과라는 지적이다.

반대로, 충남과 충북이 보령과 청주를 관광거점으로 조성하고자 계획할 때 주변 도시 연계와 협력관계를 강조하지 못했다는 아쉬움도 나오고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외국인 관광객이 주변 지역을 쉽게 관광할 수 있도록 어떻게 연계하고 협력하는지 중점적으로 봤는데 서로 어떻게 협력하는지 (충남·충북) 덜 어필 된 것 같다"라며 "심사위원들이 권역을 보고 했던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임시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 임시격리된 중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도시락 배달

  • 코로나19의 확산에 멈춰선 관광버스 코로나19의 확산에 멈춰선 관광버스

  • 임시 폐쇄된 대전 신천지교회 긴급 방역작업 실시 임시 폐쇄된 대전 신천지교회 긴급 방역작업 실시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