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편집국에서

[편집국에서] 달무티, 인생은 불공평합니까?

이해미 경제사회부 문화·유통·금융 담당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9 08:34 수정 2020-01-29 08:3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중도일보 이해미
이해미 차장
조카가 가져온 카드게임에 온 가족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빠져들었다. 최소 4명에서 8명까지 즐길 수 있는 이 카드게임은 '달무티(Dalmuti)'다. 달무티에는 12부터 1, 그리고 조커가 들어 있는데, 12는 12장, 1은 1장씩 숫자 크기에 맞는 카드 수가 들어 있다. 조커는 2장이다.

달무티는 생각보다 심오한 카드게임이다. 이 속에는 왕도 있고 상인도 있고 농도도 있다. 구체적으로 설명하자면 왕(달무티)은 1이다. 2는 대주교, 3은 시종장, 4는 남작부인, 5는 수녀원장, 6은 기사, 7은 재봉사, 8은 석공, 9는 요리사, 10은 양치기, 11은 광부, 12는 농도로 유럽 중세시대 계급이다.

카드 규칙은 첫 번째는 신분을 정하는 일이다. 계급에 따라 순서대로 자리에 앉고 카드를 섞어 똑같이 배분한다. 이때 왕은 계급이 가장 낮은 농도에게 카드를 섞고 나누는 일을 시킬 수 있는 막대한 권한을 갖고 있다.

카드를 받았다면 게임은 시작된다. 왕부터 농도까지 순서대로 카드를 버려야 한다. 들고 있는 카드를 모두 버린 사람이 승자다. 단 왕이 12카드 4장을 버렸다면 다음 계급은 12보다 작은 수(더 높은 계급) 4장을 버려야 한다. 계급순으로 돌기 때문에 원하는 타이밍에 원하는 카드를 버리는 일은 쉽지 않다. 참 얄궂다. 높은 계급이 아니면 카드를 버릴 기회도, 우선권을 쥘 기회도 좀처럼 주어지지 않는다.

그러나 이 게임에는 단 하나 계급을 뛰어넘을 수 있는 '일탈'이 존재한다. 만약 농도가 조커 두 장을 쥐게 되면 '대혁명'이 일어난다. 왕이 농도로 전락하는 대역전의 순간이다. 물론 농도가 조커 2장을 쥐는 일은 매우 희박하다.

게임 후 찾아보니 달무티의 메인 카피는 '인생은 불공평합니다'였다. 유튜브에서 게임 영상을 찾아보니 이보다 불공평하고 불편할 수가 없다. 왕은 푹신한 의자에 앉고 농도는 서서 게임을 할 만큼 불공평한 계급을 철저히 따른다. 이것이 이 게임이 지닌 '운명의 맛'인 셈이다.

우리 인생과 달무티는 닮았다. 불공평한 세상을 뒤집어보려는 우리는 언제나 타이밍을 기다린다. 농도가 일으키는 대혁명의 짜릿함을 기대하면서 말이다.

줄곧 꼴찌만 하던 조카(카드를 가져온 장본인)의 카드를 막판에 펼쳐봤다. "에잇! 타이밍을 놓쳤어"라고 말하는 조카의 손에는 때론 애매한 10이 있었고, 때론 높은 계급의 숫자 한두 장이 남았다. 버릴 것과 쥐고 있어야 할 패를 들고 적당한 기회를 얻지 못한 억울한 운명, 지금 내기 아깝다는 집착이 만든 패착이리라.

즐겁게 게임을 하고 나니 새해가 지난 줄도 몰랐다. 새해 첫날 밤 잠들면서 두 가지를 소망했다. 시대를 역행하는 계급은 떼어놓고서라도 버릴 패와 쥐고 있어야 할 패를 판단할 수 있는 지혜가 내 손 안에 들려 있기를. 그리고 한동안 '달무티'에는 손대지 않기로.
이해미 경제사회부 차장

포토뉴스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