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사설

[사설]경찰·소방공무원 때아닌 처우 비교 민망하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3 17:03 수정 2020-02-13 17:03 | 신문게재 2020-02-14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난데없이 최근 경찰과 소방공무원의 근무환경을 비교한 글이 청와대 게시판에 올랐다. 발단은 한 지역 경찰이 근무시간에 순찰차에서 쪽잠을 잔 사실이 확인되면서 무더기 징계를 받으면서다. 이후 청와대 게시판에는 경찰의 처우개선을 요구하면서 소방공무원과의 근무환경을 비교한 내용이 실렸다. 그러나 내용을 살펴보면 민망하다. 소방차 보관소 문 닫고 편안하게 잠자도 영웅 대접인데, 경찰관은 밤새 순찰차에서 쪼그려 자도 징계받는다는 내용이다. 양 기관 간 오해와 갈등을 부르기 충분하다.

양측 모두 위험을 안고 복무하는 국민의 경찰과 소방이라는 사실은 변함이 없다. 그런데도 이처럼 생뚱하게 근무환경을 비교하는 것은 사기진작 차원에서 달갑지 않다. 일방의 주장에 상대는 공분을 사고도 남기에 말이다. 실제로도 그랬다. 경찰 측이 처우 개선을 요구하면서 "(소방처럼) 편하게 일하고 싶다"는 내용이 전해지자마자 소방공무원의 반응은 곧바로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즉, 규정에 따라 휴식을 취하는 것을 순찰 중 잠을 자는 것과 비교하는 자체가 부당할 뿐 아니라 묵묵히 자신을 희생하면서 복무하는 소방공무원에 대한 모독이라고 했다.

근무환경과 대우 등 처우개선이 필요하다면 당당히 요구하면 된다. 하지만 이런 식으로 마치 집적대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도움이 못 된다. 더욱이 다른 기관과의 형평성을 따지면서 한쪽만 부풀리면 오해와 갈등을 불러오기 딱 좋다. 이를테면 '소방만 사람이 아니라 경찰도 사람이라는 식'이다. 국민 눈높이에서 경찰과 소방공무원끼리 댓글공방을 벌이는 수준이 민망하기 그지없다. 확실한 것은 맡은 바 임무에 충실하면 국민이 알아준다는 사실만 명심하면 된다. 이는 소방관 국가직 전환에서 이미 확인되지 않았던가. 그저 단순비교로 처우문제를 공론화하는 것은 그야말로 '생트집'으로 보일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포토뉴스

  •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대전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매일 방역 실시

  •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코로나19 의심환자들 몰려든 선별진료소

  •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코로나19가 바꾼 대학 학위수여식 풍경

  •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 위해 문 닫은 경로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