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서산시

'완벽한 제설'작전수행 문제없다!

- 제20전투비행단, 대설주의보에 따라 긴급 제설작전 실시
- 특수제설차량 SE-88 등 제설장비 총동원, 작전수행능력 유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7 12:38 수정 2020-02-17 12:3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20.02.17.월) 20비 제설작전-전송-원사 서복남 (1)
20전비 SE-88 특수제설차량이 활주로를 제설하고 있다. 사진제공=원사 서복남
(2020.02.17.월) 20비 제설작전-전송-원사 서복남 (2)
20전비 SE-88 특수제설차량이 활주로를 제설하고 있다. 사진제공=원사 서복남
(2020.02.17.월) 20비 제설작전-전송-원사 서복남 (3)
20전비 SE-88 특수제설차량이 활주로를 제설하고 있다. 사진제공=원사 서복남
(2020.02.17.월) 20비 제설작전-전송-원사 서복남 (4)
20전비 SE-88 특수제설차량이 활주로를 제설하고 있다. 사진제공=원사 서복남


충남 지역에 7cm가 넘는 눈이 내리면서 대설주의보가 발령된 17일 제20전투비행단(20전비)은 기지 내 주요 시설을 대상으로 장병 및 특수제설차량을 투입해 긴급 제설작전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른 새벽부터 시작된 제설작전에는 총 17대의 특수제설장비가 동원되었으며, 퇴역 전투기의 엔진을 활용하여 제작된 SE-88은 고온의 배기가스를 뿜어 활주로에 쌓인 눈을 순식간에 녹였고, 도로제설 특수장비 '스노우 브러쉬'는 기지 주요 도로를 신속하게 제설하고 통행 안전을 보장했다.

이날 내린 눈은 7cm 안팎으로, 최대 10cm까지 내릴 것으로 보여, 긴급 제설작전 후에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다.

제설작전을 총괄하고 있는 통제본부 양인일 원사는 "20전비는 대한민국 영공방위의 핵심 비행단인만큼, 어떠한 상황에서도 전투기가 출격할 수 있도록 최상의 활주로 컨디션을 유지하겠다."라며 제설작전에 임하는 각오를 다졌다.

한편, 20전비는 강설이 잦은 동계 기간 중 제설본부를 운영하며 폭설에도 즉각적인 작전수행에 문제가 없도록 완벽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서산=임붕순 기자 ibs9900@

포토뉴스

  • 망설여지는 벚꽃구경, ‘멀리서 보세요’ 망설여지는 벚꽃구경, ‘멀리서 보세요’

  •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는 해외입국자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는 해외입국자

  •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하루 앞으로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하루 앞으로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