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국립대 총장 임용도 '내로남불'

반복되는 총장 임명, 총장 공석 사태
정권바뀔때마다 기준 달라, 총장 임용 통한 길들이기 개선 목소리 고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7 15:39 수정 2020-02-17 15:39 | 신문게재 2020-02-18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총장 임명을 둘러싼 지연을 놓고 국립대학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현정부가 국립대 총장 임용 과정에서 발생하는 교육 적폐를 해소하겠다고 밝혔던 것과는 달리 전임 총장 임기 만료후 한동안 계속되는 총장 공백 사태가 이번 정권에서도 재현되면서 정부의 총장 임용을 통한 대학 길들이기 관례가 개선되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7일 교육부와 충남대, 공주교대 등에 따르면 충남대는 17일 오덕성 전 총장의 임기가 만료되면서 이영우 교학부총장의 총장 직무 대행 체제에 들어갔다.

충남대는 지난달 16일 교육부에 1·2순위 인사 자료를 넘긴 바 있다.

1달째 총장 임용후보자의 검증 절차가 진행중으로 국무회의 심의·의결까지 거치려면 빨라야 3월 중순 경에야 신임 총장 임명이 이뤄질 전망이다.

지난달 6일 부터 총장 공석 사태를 빚고 있는 공주교대는 상황이 더 심각하다.

교육부가 1순위 후보로 추천한 총장 후보를 거부하면서 이 학교 구성원들은 교육부에 '임용 거부 철회'를 촉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1순위 후보자로 선출됐던 이명주 교수는 교육부가 밝힌 거부 사유를 납득할 수 없다며 법정 소송에 돌입했다.

내달 13일 류희찬 총장이 임기가 만료되는 한국교원대도 지난달 23일 11대 총장임용후보자를 교육부에 추천했지만 아직까지 감감 무소식이다.

문제는 이 같은 국립대 총장 공석 사태가 매번 반복되면서 총장 임용을 통한 국립대 길들이기가 정권마다 반복된다는 점이다.

지난해 11월 일찌감치 총장 후보자를 선출한 충남대나 갈등을 빚고 있는 공주 교대 모두 정부가 총장임용후보자에 대한 검증 절차 속도만 냈어도 공석 사태까지 빚지 않았을 것의 대학가의 주장이다.

여기에 교육부가 총장 임용 후보자로 추천됐던 공주대 이 교수의 임용제청 거부 사유로 배우자와 본인의 교통 범칙금, 교육감 출마 당시 선고받은 벌금형, 대학 감사에서 받은 주의 처분 등인 것으로 전해지면서 박근혜 정부 당시 좌편향 검정 교과서를 비판한 전력이 문제가 아니냐는 의견도 제기된다.

결국 지난 2017년 "일방적 국립대 총장 임용 과정의 교육 적폐를 해소한다"고 천명했던 현 정부도 지난 정권들과 별반 다를바 없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이유다.

지역 대학가 관계자는 "총장 임기 만료전 총장 임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제도적 보완이 이뤄져야 총장 임명을 둘러싼 대학가의 갈등이 해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희룡 기자 huily@





포토뉴스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