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충북농업기술원, ‘발효조청’ 등 5개 특허기술 이전

4개 업체와 통상실시 계약…농가소득 증가 기대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8 10:19 수정 2020-02-18 10:1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충북도농업기술원은 발효조청 등 5개 특허기술에 대해 ㈜무궁화식품 등 4개 업체와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기술 이전된 특허는 농업기술원에서 분리한 유용 균주를 이용한 발효식품에 관한 기술과 지역농산물의 부가가치를 높인 가공기술에 관한 것으로 ▲와이셀라 콘퓨사 균주를 이용한 발효조청 ▲알코올 분해력이 우수한 초산균을 이용한 아로니아 식초 ▲아린 맛이 제거된 흑도라지 청 ▲착즙수율이 향상된 아로니아 주스 ▲항산화성이 우수한 대추 혼합잼 등 5개 기술이다.

기술이전업체인 ㈜개신바이오텍은 식품유용미생물인 '와이셀라 콘퓨사 균주'와 '초산균'을 대량 생산하고, 한과제조업체인 ㈜무궁화식품은 유산균 활용 쌀 발효조청을, 농업회사법인 ㈜조은은 흑도라지즙과 아로니아주스를, 농업회사법인 생명농업실천연합에서는 블루베리를 접목한 혼합잼을 상품화할 계획이다.

농업기술원은 특허기술이 현장에 적용돼 산업화 되면 관련 농산물의 부가가치 향상과 함께 농가소득 증대와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향식 농업기술원 식품개발팀장은 "특허기술이 현장에서 조기에 실용화 될 수 있도록 기술이전 교육 및 제품화 컨설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지역농산물의 부가가치 향상을 위한 경쟁력 있는 기술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청주=오상우 기자 oswso@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