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충주시의회 손경수 의원 "충주시, 반려동물보호센터 파행 운영"

- 반려동물보호센터의 잘못된 운영전반을 명확히 조사할 것
- 인건비 지급 및 직원채용 등 센터 운영 투명성 제고할 것 요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18 11:49 수정 2020-02-18 11:4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8062917544969703
충주시가 민간에 위탁, 운영해 온 충주시반려동물보호센터의 파행 운영이 도마 위에 올랐다.

손경수 충주시의회 의원은 18일 열린 충주시의회 제241회 임시회 사전발언을 통해 "위·수탁 운영협약서상 수탁자는 연간사업계획서를 매년 작성, 위탁자에게 제출해야 하는 조항이 있지만 반려동물보호센터는 연간사업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았고 비상근으로 근무하는 사람에게도 급여가 지급됐다"고 주장했다.

손 의원의 사전발언에 따르면 반려동물보호센터의 비상근인 대표자의 인건비는 2018년(7∼12월)에는 매월 358만 원 씩 지급됐지만 불과 6개월 후인 2019년에는 488만 원으로 월 130만 원 인상됐고 이후 여러 문제가 제기되자 2020년 1월에는 다시 250만 원으로 월 238만 원이나 줄여 지급됐다는 것이다.

또 직원들의 초과수당도 2018년에는 10만 원에서 38만 원 정도 지급됐으나 지난해는 대폭 인상돼 35만 원에서 61만 원까지 지급됐다.

손 의원은 "인건비 지급과 관련, 담당 부서에 확인하니 '해당 위탁기관은 인건비와 관련된 기준이 없어 수탁자가 요구하는 대로 지급했다'는 황당한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충주시가 직영했던 2018년 전반기의 포획 수는 205마리에 입양이 166마리, 안락사가 20마리였지만 민간에 위탁 후 2019년에는 537마리를 포획해 301마리를 입양했고 무려 150마리를 안락사시켰다"며 "생명존중을 위한 취지의 센터가 맞는지 이해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특히 "여러 문제가 제기되고 관련과의 감사가 아직 마무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충주시는 반려동물보호센터 위탁 해지를 통보하고 직영으로 전환키로 결정했다"며 "(직영으로 전환시)직원채용 공고문에 동물보호센터 근무경력자가 1순위로 돼 있고 경력점수가 총 45점이어서 현재 직원들을 그대로 채용하겠다는 내용으로 보이는데 많은 문제들이 드러난 상태에서 직원 고용승계식의 공고안은 잘못됐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에 손 의원은 ▲반려동물보호센터의 운영 전반에 걸쳐 잘못된 부분을 다시 한번 명확히 조사해 줄 것 ▲인건비 지급에 대한 기준을 마련할 것 ▲안락사가 최소화되도록 노력해 줄 것 ▲직원채용공고를 재공고할 것 등을 요구했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포토뉴스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