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충남/내포

스포츠서울 대주주, 무리한 사옥매각 추진

스포츠 서울 노조, 기자들 반대에도 대주주 이익만을 위한 행태라고 비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2 00:46 수정 2020-02-22 00:4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스포츠 서울
일간지 스포츠서울 대주주가 회사의 주요 자산인 사옥 매각을 내부 구성원들의 동의 없이 무리하게 강행해 논란을 빚고 있다.

스포츠서울(한류타임즈, 대표 김종철) 대주주는 최근 현금 유동성 확보를 위해 문래동 사옥과 회사 소유의 쌍문동 상가건물 매각을 추진 중이다. 사옥 매각을 두고 내부 구성원들이 대주주의 결정에 크게 반발하면서 갈등이 빚어졌다. 갈등의 원인은 건물 매입 주체로 나선 팍스넷과 불공정 거래 방식 때문이다. 팍스넷은 매각 대금을 현금이 아닌 전환사채(CB)로 납입한다는 매매 조건을 내세웠다.

대주주(한류타임즈. 회장 강문중)측은 팍스넷에 전환사채를 받고 건물 매각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반면 스포츠서울 노조(지부장 황철훈)는 전액 현금이 담보되지 않은 건물매각은 "생존권을 위협하는 행위"라며 맞서고 있다.

스포츠서울 노조 황철훈 지부장은 "회사의 마지막 자산인 건물을 매각하면서 현금이 아닌 전환사채로 매각을 추진하는 것은 누가 봐도 비정상적인 거래"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팍스넷이 스포츠서울의 대주주격인 한류AI센터를 지배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면 이번 거래는 누가 봐도 대주주의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부당내부거래"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황 지부장은 스포츠서울 대주주인 강문중 회장이 스포츠서울 대주주의 권한을 갖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문제제기했다.

황 지부장은 "현재 스포츠서울의 지배구조를 살펴보면 모회사가 한류AI센터이고, 한류AI센터를 지배하고 있는 회사는 팍스넷"이라며 "강 회장은 부인인 장시영 전 한류AI센터 대표를 통해 한류AI센터와 스포츠서울을 지배했지만 현재는 완전히 빠져있는 상태인데도 여전히 강 회장은 스포츠서울의 이사회를 장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지부장은 "현재 강문중 회장은 스포츠서울 이사가 아니지만 스포츠서울의 경영을 움직이고 있다"며 "팍스넷을 실제 지배하고 있다고 알려진 이 모 회장과 돈독한 관계를 이어온 강 회장이 이 모 회장과 공모해 스포츠서울 사옥을 삼키려는 행태를 벌이고 있다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밝혔다.

매각 건이 내부 구성원들의 반발로 제동이 걸리자 대주주측은 지난 18일 건물매각 대금을 전환사채로 받고 일부를 할인해 현금화하는 절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노조에 따르면 대주주측은 전환사채 60억 중 일부를 2~3일내 할인해 현금 13억원, 팍스넷이 CB 담보대출 또는 할인해 7억~12억원은 1개월 내에 현금화, 나머지 CB도 3월 안에 현금화하고, 현금이 1개월 안에 마련되지 않으면 건물매각 자체를 원천 무효화한다는 조건을 제시했다.

스포츠서울 구성원들은 비상총회와 건물매각 찬반투표를 열고, 현금이 없는 팍스넷에 전환사채로 건물을 매각하고, 전환사채를 할인해 현금을 확보하겠다는 대주주측의 제안에 대한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스포츠서울 노조 이웅희 사무국장은 "지난해 말 회사의 경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 사원이 허리띠를 졸라매고 구조조정에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도 대주주 강 회장은 '기업회생'을 볼모로 회사자금을 빼 나가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 지부장은 "현재 스포츠서울은 대주주 측의 요청으로 22~23일 이틀 중 이사회를 개최하겠다는 공지를 발송했다"며 "건물 매각에 반대하는 대표이사와 전무이사, 스포츠서울 구성원들을 배제하고 건물매각 안건을 통과시키겠다는 계획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황 지부장은 "스포츠서울 노조는 법적 수단은 물론 모든 방법을 동원해 건물 매각을 저지하고 스포츠서울을 지켜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지금까지 강 회장의 모습은 대주주의 기본 도리마저 저버린 시정잡배나 전형적인 투기꾼의 행태에 지나지 않는다"며 "스포츠서울 노조는 35년 역사와 전통의 스포츠서울이 더 이상 투기꾼들의 먹잇감으로 넘어가는 것을 지켜볼 수 없어 모든 방법을 동원해 스포츠서울을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포토뉴스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