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정세균 국무총리, "코로나19 대응 속도전, 신속대응에 승패 달려"

중앙재난상황실서 대구경북방역상황 점검회의
대구·경북만이 아닌 국가적인 문제로 접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2 16:17 수정 2020-02-22 16:1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세균 지방회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대구·경북 방역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대응에 속도전을 강조하고 "정부가 얼마나 신속하게 대응하느냐 여부가 향후 승패를 결정짓는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14시 대구·경북지역의 코로나19 방역상황 점검을 위한 긴급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진영 행안부장관, 박능후 복지부장관, 국방부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식약처장과 경북도지사, 대구시 행정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오늘 회의는 최근 대구·경북 지역에서 특정 종교단체 또는 병원 內 집단감염 발생 등 확진자가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현지 상황을 긴급하게 점검하고 지원이 필요한 사항 및 향후 대응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 총리는 대구시 행정부시장과 경북도지사로부터 지역 내 코로나19 환자 발생 현황을 보고받고, 병상, 의료인력, 선별진료소 등 관내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행안부·복지부·국방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대응은 속도전으로 정부가 얼마나 신속히 대응하는지 여부가 향후 승패를 결정짓는 관건이라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감염자를 신속하게 찾아내 격리하고 이들을 또 신속하게 치료해줄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청도 대남병원의 경우, 입원환자들이 감염병에 취약한 기저질환자나 고령자가 다수인 만큼 특별히 관리에 더 신경을 써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현재 상황은 대구·경북만이 아닌 국가적인 문제이므로 중앙과 지방을 가리지 않고 범정부적인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를 위해, 대구·경북 지역 내 병상과 인력, 자원의 수급상황을 확인하고 군 의료시설 및 인근 지자체 시설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할 것을 지시했다.

또한, 기민한 대응을 위하여 규정에 얽매이지 말고 선조치 후 사후에 보완해 줄 것을 강조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관계부처 장관들에게 직접 현장을 확인·점검하고 부족한 것들은 적극 지원할 것을 당부했다.

이에따라 총리실도 국장급 간부를 대구에 파견해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 공동단장으로 현장에 상주하면서 실시간으로 애로 및 필요사항을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