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충북

음성군,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7명 자가 격리 조치 실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2 17:12 수정 2020-02-22 17:1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음성군은 22일 경기도 이천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된 사람과 접촉한 음성군 거주자 7명에 대한 명단을 통보받고 관련 매뉴얼에 따라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천시 확진자는 지난 12일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녀온 사람으로 21일 확진자로 판정됐으며, 음성군에 거주하는 7명은 같은 건설 현장에서 근무해 밀접접촉자로 분류됐다.

음성군은 명단을 통보받은 22일, 접촉자 거주지에 대해 긴급 방역을 실시하고 오전 10시 감곡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음성군수를 비롯한 감곡면 기관사회단체장들이 긴급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군은 접촉자 7명에 대해 자가 격리 조치했으며, 마스크, 살균제, 손 소독제 등 방역물품과 자가격리대상자 생활수칙 안내문을 배부하고 도시락 등 생활용품을 보급했다.

또 군은 이들 접촉자 7명과 보건소 직원을 1:1로 매칭해 전담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지속해 해당지역 주변을 방역소독하기로 했다.

접촉자 7명 중 유증상자 4명에 대해 검체의뢰 결과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무증상자 3명도 지속해서 모니터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군은 언론을 통해 제공되는 내용 외에 확인되지 않은 가짜뉴스에 흔들리지 말고 보건당국의 발표사항에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군에서도 24시간 비상 방역체계를 유지하며 가능한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지역사회 전파를 막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조병옥 군수는 "주민들께서도 적극적인 협조와 너무 불안해하지 말고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 코로나-19 예방에 힘써 달라"고 말했다. 음성=최병수 기자 cbsmit@

포토뉴스

  • 사전투표소 현장점검하는 진영 장관 사전투표소 현장점검하는 진영 장관

  •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찾은 정세균 총리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찾은 정세균 총리

  • 내일부터 이틀간 사전투표…‘신분증과 마스크 꼭 챙기세요’ 내일부터 이틀간 사전투표…‘신분증과 마스크 꼭 챙기세요’

  •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쌍방향 원격수업 진행하는 교사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쌍방향 원격수업 진행하는 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