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태안군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청포대 해수욕장 다녀가

태안군, 코로나19 감염 방지 ‘강력한 선제적 대응’ 나서
접촉지역 방역 완료 및 접촉의심자 현황 파악해 발열체크 및 모니터링 실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2 18:18 수정 2020-02-22 18:1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코로나19 태안군 긴급대책회의 (1)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청주 부부 2명과 전주 거주자 1명 등이 지난 주말에 청포대해수욕장을 다녀가 태안군이 대책 마련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사진은 태안군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 모습.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청주 부부 2명과 전주 거주자 1명 등이 지난 주말에 청포대해수욕장을 다녀가 태안군이 대책 마련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22일 태안군은 가세로 군수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이들이 다녀간 남면 청포대해수욕장 A펜션 전체를 소독하고 동선 파악에 나서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태안 남면 청포대해수욕장에서 가족여행을 한 사실이 보도되자 군은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가세로 군수 명의로 다중집합장소 출입 자제 등 5가지 주의사항을 담은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주민들에게 발송했다.

군은 해당업소와 동선 파악에 따른 인근업소 등에 대해 잠정 운영 중단하고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감염확산을 방지하는 등 총력 대응에 나섰다.

특히, 현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고 보고 태안군 재난안전대책본부에 안전총괄과장 외에 사무관 1명을 추가로 보충해 확대 운영하고 자체적으로 상황 수준을 한 단계 격상해 대응에 나서고 있다.

현재 청주 확진자 부부 등의 동선을 확인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강력한 선제적 조치로 코로나19에 취약한 어르신들의 안전을 위해 군내 경로당 및 마을회관의 이용 자제와 노인복지관, 장애인복지관, 실내수영장 등의 운영을 중단했으며, 다음달 3일 개관예정인 안면노인복지관의 개관도 잠정 연기하는 등 군내 행사들을 전면 취소했다.

접촉의심자 현황을 파악해 발열 체크와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접촉지역에 대한 집중 방역소독을 실시했으며 관내 택시와 다중이용시설인 터미널 등에 대해서도 추가로 방역과 함께 군 대응상황에 대한 '대군민 안내 문자'를 지속적으로 발송해 가짜뉴스 및 오보로 인한 군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방침이다.

가세로 군수는 "현 상황이 매우 엄중해 코로나19 대응 수준을 한 단계 격상, 군의 모든 가용자원을 투입해 감염 방지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청주 확진자 부부 등에 대한 상세한 동선 파악을 위해 경찰에 의뢰한 상황이며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군민들에게 상세히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태안=김준환 기자 kjh419@

포토뉴스

  •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 사흘 앞으로…온라인 수업 준비에 ‘분주’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 사흘 앞으로…온라인 수업 준비에 ‘분주’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전 유성구갑 후보자 토론회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전 유성구갑 후보자 토론회

  • 토론회 갖는 대전 유성구갑 장동혁, 조승래 후보 토론회 갖는 대전 유성구갑 장동혁, 조승래 후보

  •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 접수 시작…몰려든 신청자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 접수 시작…몰려든 신청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