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스포츠종합

대전시체육 이승찬호(號) 47명 신임 임원 공개

21일 제3차 이사회 열고 상견례
"체육발전 토대 마련… 전국 손꼽히는 모범적인 체육회 거듭날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3 17:45 수정 2020-02-23 17:4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200221_132133990
대전시체육회는 21일 대전시체육회 회의실에서 '2020년도 제차 이사회'를 개최했다.[사진=대전시체육회 제공]
사상 첫 민간체육회장 체제로 전환한 대전시체육회 이승찬호(號) 친정체제 구축을 위한 퍼즐이 완성됐다.

대전체육을 시체육회 안팎에서 이끌어갈 주요 임원과 이사진 등 47명의 임원 구성이 대부분 마무리됐다.

대전시체육회는 21일 시체육회 회의실에서 '2020년도 제3차 이사회'를 열고 신임 임원 상견례를 갖고 본격 출항했다.

KakaoTalk_20200221_132136178
이승찬 대전시체육회 초대 민간 회장이 '2020년도 제3차 이사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대전시체육회 제공]
이날 이사회에서는 임원선임 결과 등 3건의 보고사항과 사무처장 임명 동의 등 9건을 심의했다.

시체육회는 대한체육회로부터 승인받은 47명의 임원을 발표했다. 사무처장에 임명된 전종대 시 예산담당관은 대전시공직자윤리위원회의 퇴직공직자취업심사 심의 승인 대기에 따라 승인 완료 후 당연직 이사로 추가 선임된다.

먼저 신임 부회장에는 정윤기(대전시행정부시장), 남부호(대전시교육청 부교육감), 박세리(바즈인터내셔널 대표·국가대표 여자골프 감독), 정구선(대전야구소프트볼협회 수석부회장), 배영길(전 서부교육지원청 교육장), 김명진(대전축구협회장), 이경용(미래온 대표) 등 7명으로 꾸렸다.

KakaoTalk_20200221_132133460
이승찬 대전시체육회 회장이 강도묵(기산엔지니어링 대표) 신임 이사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있다.[사진=대전시체육회 제공]
이사에는 중도일보 최정규 사장을 비롯해 한선희(대전시 문화체육관광국장), 이충열(대전시교육청 체육예술건강과장), 강찬(충남대병원 스포츠의학센터장), 강도묵(기산엔지니어링 대표), 김석규(티지엘 대표), 신신자(장충동왕족발 대표), 정태희(삼진정밀 대표), 윤준호(윈가드 대표), 김홍영(대전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 최우혁(대전시의회 의장 비서실장), 이영희(대전체육고등학교장), 유병립(대전당구연맹 회장) 등 38명을 임명했다.

감사에는 김규진(대전육상연맹 회장·맥키스컴퍼니 대표), 박원규(예교지성회계법인 대표이사) 등 2명 체제로 했다.

이승찬 회장은 "오늘은 민선 대전체육회가 새로운 도약을 위한 모든 진용을 갖추고 힘차게 날갯짓을 시작하는 뜻깊은 날"이라며 "대전체육 발전이라는 공동 목표를 위해 기꺼이 임원직을 수락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이어 "비로소 대전 체육 발전의 모든 토대가 완성된 느낌이다. 앞으로 체육회가 임원 여러분의 좋은 기운을 받아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모범적인 체육회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면서 "저 또한 제가 제시한 5가지 공약을 반드시 실천할 수 있도록 세부적인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대전체육과 시체육회가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퇴직공직자취업심사 심의 승인에 앞서 사무처장에 내정된 전종대 시 예산담당관은 "그동안 시험을 많이 봤지만, 역대 이사회처럼 풀로 이뤄진 것은 처음"이라며 "앞으로 여러 식견을 듣겠다. 부족하지만 이사분들의 충분한 의견을 전달하겠다"고 짧은 인사를 전했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