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대덕특구

NST, 박사학위자 대상 맞춤형 인력양성사업 시행

출연연 포닥 연수 기회 제공… 연령제한 완화·출연연 지역조직 인력 배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5 16:11 수정 2020-02-25 16:1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NST 로고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이하 NST)는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에서 핵심연구분야 박사후연구원(Post Doctor Researcher)으로 연수받을 기회를 제공하는 '출연연 맞춤형 인력양성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9년부터 시작한 이 사업은 이공계 박사학위 취득자에게 2년간 출연연에서 국가 R&D 연수 기회를 제공해 신진 박사학위 취득자의 연구역량을 강화할 수 있게 하고 출연연이 우수한 인력을 발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이공계 박사학위 취득(예정자 포함) 5년 이내의 자며 저소득층·장애인·6개월 이상 실직자 등 취업 취약계층과 국가보훈 대상자를 우대한다.

올해는 이공계 박사학위 취득 평균 연령이 37.5세인 것을 고려해 연간 채용인원의 20%는 만 34세 이상도 지원할 수 있도록 자격요건을 완화했다.

또 지역 R&D 활성화를 위해 연간 운영인력의 30% 이상을 출연연 지역조직에 배치해 지역의 과학기술혁신과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인재양성을 지원한다.

박사후연구원 모집은 24일 NST의 통합 모집공고를 시작으로 기관별 모집일정에 따라 개별적으로 진행된다.

참여희망자는 고용노동부 워크넷(www.work.go.kr)의 '채용정보-정부지원일자리' 또는 개별 출연연의 홈페이지를 통해 상세 모집분야, 근무조건, 접수기간, 접수처 등 공고문을 확인해 신청하면 된다.

올해 상·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모집공고를 계획하고 있으며 하반기 공모는 8월 이후에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국내 이공계 박사 취득자는 지난 2014년 7808명에서 2015명 7670명으로 상승했다가 2016년 8271명, 2017년 8539명, 2018년 8645명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임효인 기자

포토뉴스

  • 망설여지는 벚꽃구경, ‘멀리서 보세요’ 망설여지는 벚꽃구경, ‘멀리서 보세요’

  •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는 해외입국자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는 해외입국자

  •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하루 앞으로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하루 앞으로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