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코로나19 확진자 나온 토론회에 대전서도 참석

전교조 "신속한 자가 격리 조치 없었어'
대전교육청 "즉시 자가 격리 조치...해당 학교 소독 등 방역 완료"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5 17:46 수정 2020-02-25 17:46 | 신문게재 2020-02-26 5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코로나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이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진 가운데 국회 '사학 혁신 방안 토론회'에 대전 교육계 관계자 15명이 참석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하 회장은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아 추가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동석한 대전 사학 관계자들에 대해 신속한 자가 격리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개학을 앞두고 교육현장 방역에 우려가 커지고 있다.

25일 전교조 대전지부에 따르면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이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됐지만 함께 토론회에 참석한 대전 사립학교 이사장, 행정실 직원 등 15명이 학교로 정상 출근했다.

15명 중 교원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전교조는 "방학 중에도 행정실은 정상 근무를 하고 있고, 일부 교사들은 학교생활기록부 입력 및 점검, 신학년 준비 등으로 출근하고 있는 상황에서 추가 감염으로 인한 교원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정섭 전교조 대전지부 대변인은 "대전교육청은 토론회 참석자들에 대한 복무실태 전수조사를 실시해 즉각 조치해야 한다. 토론회 참석자 접촉자들에 대한 추적 관리도 나서야 한다"며 "개학 연기로 인한 휴업일 기간의 재택근무를 허용하는 세부지침을 곧바로 시행할 것"을 밝혔다.

논란이 일면서 대전교육청과 한국교총 대전지부는 지역 토론회 참석자들에 대해 신속하게 조치했다고 해명했다.

시교육청은 "사학혁신 방안 토론회에 참석한 15명의 명단을 파악·확인한 결과 현재 건강 이상자는 없지만 즉각 자가 격리조치 했다"며 "학교 및 교육청에서 매일 격리 유무 및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즉시 해당학교 소독을 실시하는 등 방역관리를 철저히 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충열 시교육청 체육예술건강과장은 "해당 토론회에 참석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매일 건강상태를 확인할 예정이며, 전체학교 교직원을 대상으로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포토뉴스

  • 사전투표소 현장점검하는 진영 장관 사전투표소 현장점검하는 진영 장관

  •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찾은 정세균 총리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찾은 정세균 총리

  • 내일부터 이틀간 사전투표…‘신분증과 마스크 꼭 챙기세요’ 내일부터 이틀간 사전투표…‘신분증과 마스크 꼭 챙기세요’

  •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쌍방향 원격수업 진행하는 교사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쌍방향 원격수업 진행하는 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