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 일반

대전문화재단 대전예술가의 집 등 운영시설 임시 휴관

총 6곳 사업설명회, 예술지원심의 취소 또는 연기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5 15:34 수정 2020-02-25 15:3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코로나
대전문화재단은 코로나19 위기 경보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25일부터 관련 운영시설 임시 휴관을 결정했다.

대전예술가의 집을 비롯해 대전전통나래관, 대전무형문화재전수회관, 웃다리농악전수교육관,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대전문학관 등 총 6곳이다. 코로나19 확산 상황 종료 시까지 외부인 대상의 사업설명회, 예술지원심의, 시민 대상 강좌, 전시, 행사 등을 최소화하거나 연기한다.

대전문화재단은 주요 운영시설의 특별소독과 및 추가 방역을 강화하고, 출입구마다 손 소독제 비치, 비접촉식 체온계 구비, 시설 내 마스크 필수 착용 등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해미 기자 ham7239@

포토뉴스

  • 망설여지는 벚꽃구경, ‘멀리서 보세요’ 망설여지는 벚꽃구경, ‘멀리서 보세요’

  •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는 해외입국자 대전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받는 해외입국자

  •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하루 앞으로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하루 앞으로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