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코로나19]대전종교계 "예배.법회 등 집합행사 중단.최소화"

신천지 교회 지역 확산 우려...시에 강력대응 주문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5 17:47 수정 2020-02-25 17:47 | 신문게재 2020-02-26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대전시청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해 대전지역 종교계가 다수 시민이 모이는 예배와 법회 등 종교행사를 장점 중단하거나 최소화하기로 했다.

특히 종교지도자들은 신천지 교회를 통한 지역 감염확산을 우려하며 대전시의 강도 높은 대응을 주문하기도 했다.

대전시는 25일 천주교와 기독교, 불교, 원불교 등 지역을 대표하는 종교지도자들과 긴급 간담회를 열고 최근 신천지 교회를 통한 감염확산에 대한 심각성에 따라 각종 미사와 예배, 법회, 집회 등 다수의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행사들은 코로나19가 진정 국면에 이를 때까지 잠정 중단하거나 최소화하기로 뜻을 같이 했다.

허태정 시장은 "종교시설은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시설인 만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선 종교계의 협조가 중요하다"면서 "앞으로 2주간 특별한 노력이 필요하다. 소독 지원 등 협조 사항이 있으면 재정,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역 종교계는 예배 및 법회 등 집합행사를 취소하거나 최소화하기로 했다.

특히 이날 참석한 지역 종교계 대표들은 신천지의 확산 우려를 내비치며 대전시의 강도 높은 대응을 요구했다.

김철민 대전기독교연합회 회장은 "신천지 예배당이나 선교센터가 폐쇄되면 청년 신도들이 대학가나 기숙사로 들어갈 수 있다"면서 "본인이 신분을 드러내지 않으면 잠재적 슈퍼 전파자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종수 천주교 대전교구 주교는 "코로나19가 심각한데 며칠 전에도 신천지 교인들이 성당에 찾아와 포교 활동을 하는 일도 발생했다"면서 "입구를 막아서 별다른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지만, 신천지 교인들의 외부 활동에 대한 단속이 필요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대전시는 시내 신천지 예배당·선교센터 등 31개소에 대한 시설 폐쇄, 방역소독 완료, 예배활동 전면 중단, 신도 1만34447명에 대한 명단 제공을 요청한 상태다. 또한 대전에 주소지를 갖고 있는 대전 신천지 교인 7명(무증상 6명, 음성 1명)의 상태를 확인했다.

경기도는 과천 신천지 총회본부에 있는 예배에 참석했던 안양시 거주자가 24일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진돼 강제 역학조사에 들어가는 등 강도 높은 대응을 하고 있다. 경기도는 시설 내부에서 이 환자와 접촉한 신천지 신도의 명단을 포함한 당시 과천예배와 참석한 교인 1만명의 명단과 자료를 확보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신천지교회 총 263곳을 전수조사하는 한편 서울 시내 전 지역에서 신천지 관련 집회·예배를 전면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대전시는 이날 김재혁 정무부시장이 신천지대전교회를 방문해 지속적인 시설 폐쇄, 모든 모임활동 및 길거리 포교활동 중지, 신도명단 제공, 보건소와 연계한 2차 방역소독 실시를 요청했다.

정부도 신천지 교회 측과의 협의를 통해 전국의 신천지 교회 전체 신도 명단과 연락처를 협조받기로 합의했다. 다만, 신천지가 제공하는 전체 신도 명단에는 정식 신도가 아닌 예비신도, 이른바 '교육생'은 포함되지 않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포토뉴스

  •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미디어파사드를 통한 투표참여 홍보 ‘눈길’

  •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온라인 개학 준비해요’

  •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벚꽃길도 드라이브 스루로’

  •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공약 발표하는 미래통합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