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천안시

코로나19 천안 두번째 확진자 접촉…쌍용지구대 임시 폐쇄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6 11:41 수정 2020-02-26 11:41 | 신문게재 2020-02-27 1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KakaoTalk_20200226_113122107


천안 쌍용지구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임시 폐쇄됐다.

이 지구대 소속 경찰관이 천안의 두 번째 확진자를 가까운 거리에서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천안서북경찰서에 따르면 25일 오후 8시 30분께 천안서북경찰서 쌍용지구대가 임시 폐쇄됐다. 임시 폐쇄는 지구도 소속 경찰관 A 씨의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이뤄진다.

A 씨는 25일 천안서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GX강사의 수강생으로 지난 20일 접촉했다. A 씨는 발열, 기침 등 의심증상을 보이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검사 결과는 26일 중으로 나올 예정이다.

이에 쌍용지구대 임시 폐쇄 기간의 치안 공백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야간에는 기동순찰대가, 낮 시간에는 인근 불당·성정지구대가 순찰과 출동 도맡는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의심 증상 등을 보이고 있진 않지만, 접촉했기 때문에 긴급하게 검사를 의뢰했다"며 "치안 공백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만반의 대응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천안=박지현 기자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