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대전시티즌

코로나19로 연기된 개막전, 주전 경쟁도 연장전 돌입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7 09:20 수정 2020-02-27 09:2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주전경쟁2
남해에서 연습게임에 임하고 있는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K리그 개막일이 연기되면서 주전자리 확보를 위한 시티즌 전사들의 경쟁도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1~2차 전지훈련을 마친 36명의 선수 중 주전으로 선택받을 수 있는 자리는 20명 남짓이다. 여기에 경기 라인업에 이름을 올릴 수 있는 선수는 18명(베스트11+대기선수7)이다. 이들 중 과연 누가 황선홍 감독의 라인업에 들어가 있을까

우선 공격수 자리를 살펴보면 외국인 선수들이 이름이 눈에 띈다. 브라질 특급 안드레 루이스는 연습경기 중 골을 터트리며 황 감독의 눈에 들었고 바이오는 지난 시즌 전남에서 16경기 출전 10득점을 기록하며 실력을 검증받았다. 다만 합류 시기가 늦늦어호흡을 맞출 시간이 부족한 것이 약점이다. 지난 시즌 꾸준히 주전 멤버에 이름을 올린 박인혁도 선수들 사이에서 주전감으로 꼽히고 있다. 경기 중 돌발적인 행동으로 전임 감독의 미움을 사기도 했지만, 머리까지 과감하게 자르며 남다른 각오를 다지고 있다.

미드필더에는 1부리그 상주에서 검증받은 박용지가 단연 눈에 띈다. 36경기에 출전해 12득점을 기록했으며 전방에서의 고른 활약으로 공격포인트도 다수 기록했다. 대전이 영입한 국내 선수 중 가장 파격적인 영입으로 주전 확보에도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연습게임에 꾸준히 출전했던 김승섭, 코레일과의 경기에서 득점을 터트린 박진섭, 과거 황 감독의 눈에 들었던 외국인 선수 채프만과 윤승원도 주전을 노리고 있다.

수비 부분에는 대전의 프랜차이즈 스타이자 붙박이 주전 이지솔이 가장 유력한 주전 멤버다. 지난 시즌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중도하차 했지만, 재활 후 꾸준히 게임 감각을 끌어올리며 기량을 거의 회복한 상태다. 연습게임에선 이규로, 황도연, 이슬찬과 꾸준히 호흡을 맞췄다. 청소년 대표와 올림픽 대표 경험 있는 이슬찬은 대전에서 제2의 전성기를 준비하고 있다. 중원과 최종 수비를 오가며 맹활약을 펼쳤던 이정문도 검증된 수비수다. 장신을 활용한 수비 홀딩과 90분간 지치지 않는 체력이 강점인 선수다.

골키퍼는 4명의 선수들이 황 감독의 부름을 기다리고 있다. 가장 유력한 주전 후보는 연령별 대표팀 출신 김동준과 시티즌의 터줏대감 박주원이다. 김동준은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골문을 지켰고 2019시즌 성남에서의 맹활약으로 팀의 1부리그 잔류에 기여했다. 박주원은 지난 시즌 29경기 출전에 무실점 경기만 9경기나 된다. 경기당 실점도 1.20으로 선방 능력도 좋은 선수다.

개막전 연기로 그동안 황 감독의 눈에 들지 못했던 선수들의 도전과 주전 자리를 안정적으로 다져놓은 선수들의 경쟁도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황선홍 감독의 베스트11에 들어갈 선수들은 누가 될까?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