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회/교육 > 교육/시험

목원대, 대전 예비창업자 산실 '다빈치 스쿨' 열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7 15:48 수정 2020-02-27 15:4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진1
최근 목원대 산학협력단이 개최한 대학생 예비창업자를 위한 '다빈치(DAVINCI) 스쿨'에서 창업 아이디어 경진대회 수상자들이 정철호 산학협력단장(앞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 및 행사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목원대 산학협력단은 지난 20일, 21일 양일간 충남 예산군 리솜 스파캐슬에서 대전지역 창업생태계의 미래를 이끌 대학생 예비창업자를 위한 '다빈치(DAVINCI) 스쿨'을 열었다.

'다빈치(DAVINCI) 스쿨'은 목원대 산학협력단이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운영 중인 다빈치(DAVINCI: Dynamic Active Venture INnovation mentoring Collavorative Immersion) 멘토링플랫폼의 오프라인 멘토링 프로그램 중 하나다.

다빈치(DAVINCI) 멘토링플랫폼은 창업기업의 혁신을 위해 역동적이고 실행적인 멘토링과 다양한 참여기관과 연계·협업을 지원하는 지역거점 멘토링플랫폼이다.

이번 행사에는 대전지역 6개 대학의 예비창업자들과 비즈니스 모델 검증 및 사업 계획 수립에 도움을 준 멘토 6인, 대학생 예비 창업자들의 창업 아이디어 검증을 위한 심사위원 3명이 참석했다.

배재대학교 김수환 교수의 대전지역 대학생 창업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네트워킹, 비즈니스 모델과 사업계획 수립에 대한 특강이 열렸으며 아이디어 Value up을 위한 현장 중심의 맞춤형 멘토링과 아이디어 피칭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감안해 참가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안전수칙 안내는 물론 개인별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안전요원 배치 등 철저한 위생관리 속에서 이뤄졌다.

총 11팀이 참가한 창업 아이디어 경진대회 결과, 아쿠아포닉스(물고기와 식물 재배를 함께 하는 농법) 키트를 바탕으로 메이커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는 한밭대 DAWA(대표 강지우)팀이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강지우 대표는 "이번 다빈치 스쿨이 창업 아이디어와 비즈니스 모델을 검증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며 "과학도시 대전을 기반으로 메이커 교육 콘텐츠 대표 스타트업으로 거듭나겠다"라고 말했다.

정철호 목원대 산학협력단장은 "대전지역 내 대학생 예비 창업자들을 위한 교육 및 연계 지원 프로그램은 물론 BI보육역량 강화사업, 멘토링플랫폼 운영지원 사업 등을 연계한 창업기업 통합지원 플랫폼 역할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라며 "이번 다빈치(DAVINCI) 스쿨이 유니콘 기업으로 가는 첫 발걸음이 되기를 바라며, 옆에서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전유진 기자 brightbbyo@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