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경제/과학 > 지역경제

[코로나19]산림기술硏 확진에 같은건물 대전국세청도 '비상'

각 층별 실시간 소독… 방문 민원인들 출입 통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7 15:32 수정 2020-02-27 15:3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국
산림청 산하 사설 연구기관인 산림기술연구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명이 나와 같은 건물을 이용하는 대전지방국세청(임대 청사)도 비상이 걸렸다.

대전시와 산림청 등에 따르면 대전에서 지난 26일 추가 판정된 코로나19 확진자 3명 가운데 1명이 한국산림기술인회가 운영하는 산림기술연구원 연구원이었다.

30대 남성인 이 확진자는 17일 연구원장과 함께 경북 성주군으로 산림조사를 다녀온 뒤 20일부터 몸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산림기술연구원은 서구 둔산동 정부대전청사 인근 사학연금회관 건물 내에 있으며, 직원은 모두 7명이다.

이런 가운데 다음날인 27일 산림기술연구원의 동료직원 2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자에 포함됐다.

산림청은 산림기술연구원 직원들의 정부대전청사 출입을 금지하고, 모두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확진자가 최근 산림청을 출입했는지, 그와 접촉한 사람이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대전국세청도 대대적인 방역작업에 나섰다. 국세청은 출입구에서 발열 검사 등과 함께 수시로 방역소독을 하고 있다.

대전국세청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을 파악해 엘리베이터, 구내식당 등과 각 층별로 실시간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대전국세청은 방문 민원인을 대상으로 건물 출입구에서 발열검사 및 손 소독 후 입장이 가능하도록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박전규 기자 jkpark@

포토뉴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

  •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총선 승리 포즈 취하는 미래통합당 갑천벨트 후보자들

  •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 총선 승리 다짐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 출마 후보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