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여론광장

[심리 톡] 말의 힘, 사람을 살릴 수 있다

김종진 여락인성심리연구소 소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8 00:00 수정 2020-02-28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요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 두려움에 많은 행사들이 취소되고 개인적인 외출까지 망설이고 있어 세상이 꽁꽁 얼어 있습니다. 얼마 전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 수상과 봉준호 감독의 위트 있는 수상 소감이 헐리우드 스타들을 감동시켰고 소감들이 방송을 타고 돌아다니면서 대한민국을 따뜻하게 하고 있습니다.

어제 오후에 상담한 분은 우울증으로 병원에 다니는 70세 할아버지. '나쁜 생각을 하고 있다. 그런데 성경에는 나쁜 생각을 하면 죄악이다, 라고 했으니 자신은 분명히 지옥에 가지 않겠느냐'고 심각하게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호응하며 들어본 후 나쁜 생각이 좋은 것은 아니다, 나쁜 생각이 모두 나쁜 말이나 나쁜 행동을 저지르는 것은 아니므로 너무 걱정마라 상담사도 목사님도 선생님도 나쁜 생각을 할 수 있다. 우리는 신이 아니다, 그런데 나쁜 말을 하는 것도 아니고 나쁜 행동을 하지 않는다 하셨으니 괜찮다, 하며 안심을 시켰습니다. '나쁜 생각이 악의 시초다,' 뭐 이런 말은 하지 않았습니다. 점차 목소리에 조금씩 힘이 생기고 시간이 지나면서 약간의 웃음을 섞어가며 나쁜 말과 행동으로 자기를 힘들게 하는 이웃 사람의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풀어놓았습니다.

다른 한 사람은 이제 막 결혼한 여성이었는데 자기를 밉게 보는 주변 사람들이 못 마땅하여 욕하고 죽이고 싶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내가 그 사람들이라고 생각하고 욕을 해 보라고 했더니 쭈뼛쭈뼛 어렵게 몇 마디 욕을 하고 나서 '그나마 조금은 시원하다'며 욕을 하게 해주어서 고맙다고 했습니다. 일반인이 아닌 환자에게 나쁜 생각, 나쁜 말들을 억압하여 가두어 두게 되면 우울이나 화가 쌓이고 분노로 폭발하기도 하여 병을 더 깊게 합니다.

말에 대한 주의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드라마나 영화에서 악역으로 나오는 사람들의 말은 듣기 싫은 말들이 많습니다. 악역 배우들은 촬영 끝난 후에 후유증도 있다고 합니다. 흔히 세뇌된다, 빙의된다는 표현을 사용하게 되는데 극중 배역과 하나가 되어 몰입하기 때문입니다. 대표적으로 '베트맨 다크나이트'에 출연했던 히스레저는 조커 역을 했는데 영화촬영 후 실제로 후유증이 매우 심했다고 합니다. 그로 인해 죽음에 이르렀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여러분은 말로 상처를 받은 적이 없으십니까? 말로 상처를 준 적이 없습니까? 상처 입은 말은 무엇입니까? 상처를 준 나의 말은 무엇입니까? 최은묵 시인의 '치과에서'라는 시에서 -상처받은 말은 마른 몸을 혀에 기대고 애써 촉촉하게 버틸지도 모를 일이고 허약한 문장이 재빠르게 목구멍으로 숨어 버렸으니 나의 말은 상처가 아물 때까지 너덜너덜 입술 쪽창을 기웃거려야 하겠지- 라고 했는데 사람의 마음이 너덜너덜 될 때까지 가지는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입춘이 지났고 눈이 녹아서 비나 물이 된다는 우수도 지났습니다. 고운 봄이 오고 있습니다. 꽃처럼 곱고 아름다운 말로 세상을 향기롭게 물들이기 바랍니다. 말로 상처를 입고 사는 사람들이 줄어들기를 바라면서 긍정적인 말을 사용하여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나기를 바랍니다.

김종진 여락인성심리연구소 소장

김종진원장

포토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더불어시민당 최혜영 후보 ‘주먹 인사’

  •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식목일 퍼포먼스 펼치는 김종인 위원장과 대전 후보자들

  •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출근길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무럭무럭 자라라’ ‘무럭무럭 자라라’